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 총리 “대전‧충남 혁신도시, 종합연구 등 검토 필요”

홍문표 의원, 국회 대 정부 질의서 이 총리에 “역차별” 강조
이 총리 “대전‧충남‧충북 ‘세종시로 인한 피해 대책’ 있어야”

입력 2019-07-15 06:16

▲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대전‧충남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한 당위성을 강조하며 이 총리와 설전을 벌이고 있다.ⓒKTV방송 캡처

대전시와 충남도가 혁신도시 유치를 위해 사활을 걸고 있는 가운데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이낙연 국무총리는 “혁신도시 전체 평가와 종합 연구결과 등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혀 혁신도시 유치에 빨간불이 켜졌다.

국회 홍문표 의원(충남 예산‧홍성, 자유한국당)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제369회 임시회 제8차 본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상대로 한 대정부 질문을 통해 “대전‧충남은 수도권을 제외한 15개 전국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세종시 건설을 이유로 혁신도시 대상에서 제외되는 역차별을 당해오고 있다”며 혁신도시 지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홍 의원은 “대전‧충남지역의 역차별을 극복하기 위해 1, 2차 토론회에 이어 지난 10일 국회에서 3차 토론회를 했다. 여기에 여야 의원 25명, 대전시장과 충남도지사 등 약 5000여명이 공감대를 갖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이 총리가 지난 1월 19일 광천 장날에 홍성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이 대전‧충남혁신도시 지정에 대해 질문에 대해 부정적인 답변을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15년 역차별을 위해서 그동안의 많은 어려움과 고통이 충남과 대전의 도민과 시민이 겪었다. 그런데 총리의 부정적인 답변 한 말씀에 여당의 의원들은 총리의 눈치를 보고 있고 도민과 시민들은 총리가 반대 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와 염려에 술렁거리고 있다. 충남과 대전의 의원들과 많은 분들은 100만명 서명운동을 해서서라도 이 문제를 관철시켜야 한다. 15년의 역차별을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며 대전‧충남지역의 심각한 여론을 이 총리에게 전했다. 

홍 의원은 15년 역차별을 받아온 대전과 충남혁신도시 지정과 관련, 이 총리에게 답변을 요구했다.

답변에 나선 이낙연 총리는 대전‧충남지역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15년 전에 대전‧충남에 혁신도시 대상에서 뺀 것은 세종시가 있었고 그 이전에 대덕연구단지, 대전의 정부 제2청사 등등이 있어서 많은 공공기관이 갔다는 판단이 때문에 그랬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혁신도시가 선정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이 총리는 “현재는 혁신도시를 추가지정할지 여부는 혁신도시 전체에 대한 평가, 그리고 어떤 정책이 필요한 것인가에 대한 종합적인 연구, 결과가 나와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느 한 지역만을 놓고 결정하기에는 조금 더 검토대상이 많이 있기 때문이다. 공공기관 지방이전 방법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가 공공기관 대전 등의 이전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이 총리는 대전‧충남지역의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종합적인 평가와 향후 대책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 타 지방에서나 중앙에서 볼 때 세종시도 결국 충청권이 아니냐는 의견이 있을 수 있다”고 말해 타 시·도의 부정적인 기류를 전했다. 

그러면서 “혁신도시 정책은 어떻게 할 것인가. 그리고 대전‧충남은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데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 15년 전에 그 당시에 대전‧충남을 뺐던 이유가 있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때 그런 이유가 있었다하더라도 지금 대전‧충남, 심지어 충북까지 갖고 있는 피해의식을 잘 알고 있다. 그에 대한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홍 의원이 충북(진천혁신도시)은 관계가 없다는 지적과 관련해 “충북을 거론한 것은 충북 또한 세종시로 이익을 봤다고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세종시 때문에 손해를 봤다고 생각한다”며 충북지역 여론의 설명했다.

“(세종시로 인한) 대전‧충남‧충북이 피해의식을 갖고 있다는 것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는 이 총리는 “그에 대해서 어떻게 할 것인지 정부와 여당사이에 협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정치적 결단의 필요성을 덧붙였다. 

이날 이 총리와 설전을 벌인 홍 의원은 “오늘의 총리의 말씀은 충남도민들은 엄청나게 실망할 것이다. 15년 전 상황을 이야기하고 또 검토하겠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이 총리와 정부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