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청날씨] 7일 산발적 ‘눈·비’…충북 ‘돌풍·천둥·번개’

아침 최저기온 대전 2도, 청주 3도, 세종·천안·서산 0도

입력 2019-03-07 11:38

▲ 최근 연이은 미세먼지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6일 오전 세종시청사 주변 하늘이 비교적 맑아 보이나 겨울동안 설치했던 썰매장과 스케이트장이 철거되면서 잔디광장이 엉망진탕으로 변해있다.ⓒ김동식 기자

충청권은 7일 새벽 한때 비나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낮부터 맑아지겠고 미세먼지 농도도 모처럼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6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대전·세종·충남지역은 7일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구름이 많고 충남북부는 새벽 한때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고, 낮부터 차차 맑아진다.

기온은 평년(아침기온 -4~-1도, 낮 기온 8~10도)보다 4~7도 높겠고, 대전과 세종, 충남내륙을 중심(공주, 논산, 계룡, 청양 등)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이상 크겠다.

아침 최저기온 대전·태안 2도, 세종·천안·서산 0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천안·공주 12도, 세종·논산·부여 13도다.

오전까지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안개가 유입되면서 서해안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고, 내륙에도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다.

대기가 차차 건조해지면서 대전과 세종을 포함한 충남내륙 일부지역(천안, 아산 등)이 매우 건조해진다.

오전 사이에 충남 서해안과 일부내륙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국지적으로 돌풍이 부는 곳도 있다.

전날 밤부터 서해 중부해상은 바람이 차차 강해져 바람이 10~16m/s(36~58km/h)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0~4.0m로 매우 높게 일어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충북지역은 7일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흐리고 충북 중북부지역은 동풍의 영향으로 새벽에 가끔 비 또는 눈이 오겠고, 낮부터 맑아지겠다.

한편, 내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비 또는 눈이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고, 특히 기온이 낮은 충북 중북부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내린 눈이 쌓인다. 내린 비 또는 눈이 얼어 미끄러운 곳이 있다.

아침 기온은 평년(-5 ~-2도)보다 4~7도, 낮 기온은 평년(7~9도)보다 3~7도 높겠고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크겠다.

아침 최저기온 청주 3도, 충주·옥천·단양 1도, 낮 최고기온은 청주·충주·영동 12도, 제천·괴산·음성 11도다.

또 내린 비 또는 눈으로 인해 가시거리가 짧은(1km 미만) 곳과 연무가 끼는 곳이 많겠고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겠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