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국 “충북도청사 이전”…판도라 상자 열다

“청사 건립 81년 된 지정문화재 4차산업 담지 못해… 충북도의회 건립 중단”

이민기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5 14:03:06

▲ 자유한국당 박경후 충북지사 후보가 15일 충북도 브리핑룸에서 도청사 이전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이민기 기자

자유한국당 박경국 충북지사 후보는 15일 ‘충북도청사 이전’이라는 거대공약을 제시했다.

박 후보는 이날 충북도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국 17개 자치단체 중 충북처럼 비좁고 노후한 도청이 없고 충북보다 20년 늦게 지은 강원도청 본관도 신축을 추진할 정도”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도청사 부지가 협소해 행정 비효율은 갈수록 가중되고 있고 문화재인 도청 본관을 업무 공간으로 사용하는 데 따른 역사적 가치 훼손의 문제도 꾸준히 제기돼 왔다”고 덧붙였다.

현 충북도청사는 1937년 청주시 상당구 남주동 청사를 문화동으로 이전하며 지은 건물로 올해 81년째를 맞은 지정 문화재다.

특히 “현 도청이 광역자치단체 청사로 기능하기 어렵다는 인식이 오래 됐음에도 누구 하나 이전을 거론하지 않은 것은 표가 되지 않기 때문”이라며 “충북의 미래를 생각한다며 지금이 도청 이전이라는 판도라의 상자를 열 때”라고 역설했다.

아울러 “현 청사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담을 그릇으로는 전혀 맞지 않다”며 “서울, 대전, 광주, 전남, 전북, 충남, 경북 등 많은 자치단체가 행정타운 이전이나 독립청사 신축 등의 방식으로 청사를 건립했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낙후된 서부산 발전을 위해 2023년까지 사상스마트시티에 별도의 청사를 신축하고 인천시는 기존 청사 옆에 지상 17층 규모의 신청사를 2021년까지 건립한다. 경기도 역시 2020년까지 광교신도시에 경기융합타운을 건립해 22층 규모의 도청사와 별도의 의회 건물을 신축할 예정이다.

박 후보는 그러면서 “도의회 청사가 옛 중앙초 자리에 건립되면 향후 30~40년 안에는 도청사에 대한 어떤 논의도 꺼내기 어렵다”며 “앞으로 한두 달만이라도 도의회 신청사 건립 사업을 전면 중단할 것으로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도청 이전이 추진될 경우 현 청사 부지를 매각하지 않고 상당공원까지 확장해 공원화하고 본관과 신관은 역사관이나 미술관, 박물관 등으로 활용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일부 공간은 청년 주거타운 등으로 민영개발할 계획이다.

청사 이전 여부부터 입지 결정, 건립 방식 등 모든 과정은 전문성과 도민 대표성을 갖춘 공론화위원회에 맡길 방침이다.

마지막으로 “재원마련은 국·도비 등 예산을 기초로 하고 1937년 현 도청 이전 때와 동일하게 다양한 도민 기부 운동과 민자유치를 병행해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