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일본 상륙 ‘한반도 황새’ 연락 끊겨

일본 환경성·주민 긴급 수색 중…‘죽었을 가능성’ 배제 못해

입력 2015-12-04 13:24 | 수정 2015-12-04 13:29

위치·생사여부 파악 안돼…관계자들 ‘애간장’

▲ 지난달 25일 일본으로 이동해 전세계 학자들을 놀라게 했던 한반도 방사 황새 '산황이(개체식별번호 K0008).ⓒ뉴데일리

지난달 25일 무려 1077km를 34시간 동안 쉬지 않고 비행한 끝에 일본에 상륙, 전 세계 학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던 ‘1년생 한국 황새’가 3일 만인 지난달 28일 이후 연락이 끊긴 채 위치와 생사여부가 확인되지 않고 있어 관계자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일본 환경성 등 관계 당국과 주민이 긴급히 나서 이 황새를 찾고 있지만 6일째인 4일 현재까지 생사 및 위치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일부에서는 이 황새가 오랜 시간 비행 등 ‘사투(死鬪)’에 가까운 무리한 이동을 하느라 체력이 고갈되는 등의 후유증으로 인해 죽지나 않았을까 하는 조심스런 추측을 내놓고 있다.

한편 관계자들은 산황이가 숨졌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