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청도 먹거리] 해풍으로 지은 아산 맑은 쌀 ‘밥맛 최고’

88번 손이 가야 먹을 수 있는 쌀…아산 맑은 쌀 유명

입력 2021-07-04 20:58 | 수정 2021-07-22 17:30

▲ 충남 아산의 대표 농산물인 아산맑은쌀.ⓒ아산시

과거 농사 중의 최고는 벼농사가 ‘으뜸’이었지만 벼농사는 88번 손이 가야 먹을 수 있는 작물로 불렸다. 그만큼 사람의 입으로 쌀이 들어가기까지 힘든 노동을 거쳐야 비로소 먹을 수 있다는 얘기다. 

그래서 과거에는 논을 많이 가진 사람이 마을의 최고 부자였다. 이랬던 농촌은 밭작물이 소득이 높아지면서 역전됐다. 

하지만 지금은 쌀농사가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농사짓기가 쉽기 때문이다. 벼농사도 비슷하기는 하지만 밭작물은 밭을 일구고 비닐을 씌우고 그 위에 농작물을 심어야 한다. 

이후 농약을 줘야 하는 등 그야말로 고단한 일거리가 계속 이어져야 수확할 수 있다. 반면 벼농사는 벼 재배부터 요즘 위탁영농회사가 대신해주니 농사를 손쉽게 지을 수 있다. 

아산은 쌀로 유명하다. 갯벌의 이미지에다 해풍으로 농사를 지은 ‘아산 맑은 쌀’은 경기 이천 쌀 못지않기 때문이다.

아산 맑은 쌀은 아산시장이 품질을 보장할 정도로 자부심이 특히 강하고 아산만의 맑은 해풍과 일조량이 풍부한 간척지에서 최고급 원료곡(삼광‧청아)을 재배하고 있다.

우량품종과 엄격한 매뉴얼에 의해 생산되는 고품질 명품 쌀인 아산 맑은 쌀은 생산에서 저장·출하에 이르기까지 엄격한 품질관리 기준을 적용한다. 아산 맑은 쌀은 상표 및 디자인 사용에 관한 조례·시행규칙을 제정해 아산시장의 철저한 품질 인증을 시행하고 있다.

아산 맑은 쌀이 특별한 것은 ‘최고의 밥맛’ 때문이다. 또 미질 향상을 위해 건조 및 저장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수분 함량은 16%로 맞추고, 첨단 저장시설에서 15도 이하로 저온·저장해 이듬해까지 햅쌀 같은 밥맛이 유지된다. 품질분석 장비로 분석해 합격한 품질의 쌀만을 출하하고 있어 소비자들이 안전하고 믿을 수 있다.

▲ 충남 아산에서 생산되는 아산맑은배.ⓒ아산시

아산시 둔포면 아산 맑은 쌀 계약재배 농가인 한기홍 씨는 “아산 맑은 쌀은 갯벌의 좋은 이미지와 벼 재배과정의 해풍으로 맛이 좋다”며 “신동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재배되는 ‘삼광’ 품종이 전국으로 퍼져 나가면서 이젠 메리트가 없어졌다. 앞으로 아산만의 특별한 쌀을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작년 1212㎡의 논에 벼를 재배했는데 올해는 생산량을 더 늘려 소비자들에게 삼광 쌀과 맛 밥을 비교하도록 하는 등 아산 맑은 쌀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아산 쌀의 생산면적은 8847㏊에 생산량은 조곡 기준 6만563t이다.

‘아산 맑은 배’도 유명하다.

세계가 찾는 명품 과일 아산 맑은 배는 고품질 농산물로서 소비자 리콜제를 철저히 시행해 품질 및 우수성이 널리 알려져 있다. 

아산 맑은 배는 ‘탑프루트 과실 품질평가회’에서 4년 연속 우수상을 받는 등 그 품질을 인정받았고, 대미수출단지로 지정돼 글로벌 GAP 인증 기준 및 미국 농산물 검역기준을 통과해 300만 달러 이상을 수출하는 명품 친환경 농산물이다.

▲ 충남 아산 신정호수는 호수와 갈대숲이 잘 어우러진 가운데 데크길이 잘 조성돼 있다. 호수 주변에는 정원처럼 아름답게 조성돼 있고 걷기에도 좋다.ⓒ뉴데일리 D/B

최적의 일조량을 받을 수 있는 지형에서 생산돼 풍부한 과즙과 당도, 식감이 일품인 아산 맑은 배는 농축협 종합업적평가 농협 전국 1위, 농협 판매대상 우수상 달성, 대통령 산업포장상을 받는 등 다수의 수상 경력을 자랑한다.

온천으로 유명한 아산은 먹거리도 풍부하다. 먹을거리는 시래기장어탕, 추어탕, 주꾸미집이 성업 중이며, 곱창전골, 온양전통시장 푸드트럭 등에서 ‘맛집 탐방’도 즐겨볼 만하다.

아산에서 온천욕을 즐긴 뒤 가볼만한 곳은 현충사를 비롯해 외암민속마을, 신정호관광지, 천년의숲길, 공세리성당, 연인산자연휴양림, 봉곡사, 에코힐링 황톳길 등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