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수갑 총장 “학생과 학부모 부담 줄이겠다”

충북대, 9년 연속 등록금 ‘동결’

입력 2020-01-14 18:37 | 수정 2020-01-16 16:06

▲ 충북대도서관.ⓒ충북대

충북대학교가 9년 연속 등록금 동결을 결정했다.

충북대는 14일 지난 10일 열린  2020학년도 등록금심의위원회에서 지난해와 같은 수준으로 학부 등록금을 동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학원은 법학전문대학원을 제외한 일반대학원과 특수대학원 5개가 전년대비 입학금을 제외한 수업료의 1.95%를 인상한다.

충북대는 이번 결정으로 2012년부터 9년 연속 등록금을 동결해 학생과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물가안정에 기여하고 있다.

김수갑 총장은 “충북대는 정부의 등록금 정책에 따라 등록금을 동결해 학생과 학부모의 경제 부담을 줄이고 있다”며 “부족한 재정 부분은 지역대학과의 협력과 입학자원의 다변화, 국가재정지원사업 유치, 대학발전기금 확충 등을 통해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