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조폐공사, 작년 매출 사상 첫 5000억 돌파

매출·이익·수출 ‘트리플’… 사상 최대 실적
‘기업혁신대상·7000만불 수출의 탑’ 수상
경영혁신·신사업 육성·해외시장 개척 노력 주효

입력 2020-01-13 10:44 | 수정 2020-01-13 23:43

▲ 한국조폐공사 경영 추이.ⓒ한국조폐공사

한국조폐공사의 매출액이 사상 처음 5000억 원을 돌파했다. 

공공분야 위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경영혁신에 힘쓴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조폐공사는 지난해 매출액이 5246억 원(잠정)으로 전년대비 440억 원(9.1%) 이상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이와 함께 영업이익(100억 원 이상)과 수출(해외사업 매출 650억 원)도 사상 최대를 넘어서는 ‘트리플 사상 최고 실적’을 냈다.

이로써 조폐공사는 7년 연속 사상 최고 실적을 거뒀다. 2017년 4778억 원이었던 매출은 2018년 4806억 원, 2019년 5246억 원으로 증가했다. 

2017년 88억 원, 2018년 95억 원이던 영업이익도 지난해 100억 원 이상(잠정)으로 예상된다.

카드와 모바일 결제 등 디지털 지불수단의 확산으로 화폐 제조량이 줄어드는 추세인데도 조폐공사가 이처럼 호실적을 낸 것은 지속적 혁신노력에 힘입어 업(業)의 진화에 성공하고, 새 먹거리를 집중 육성하고 있기 때문이다. 

조용만 사장은 2018년 1월 부임한 이후 ‘국민 퍼스트(First) 품질 베스트(Best)’라는 경영방침 아래 강도 높은 경영혁신을 추진해왔다.

전통사업인 화폐사업 매출액은 2007년 2075억 원(전체 매출의 62%)에서  2016년 1697억 원(36.6%), 지난해 1101억 원(21%)으로 줄었다. 

반면 불리온 메달, 모바일 지역사랑 상품권 등 개척형 신사업은 지난해 2955억 원의 매출을 올려 비중이 56% 수준으로 올라섰다.

조폐공사는 화폐 제조과정에서 축적한 위변조 방지기술과 압인기술을 활용해 지난해 △진품과 가짜상품을 가려낼 수 있는 정품인증 △금·은 등 귀금속으로 만든 불리온 메달과 각종 기념메달 시장을 개척해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

정품인증사업은 지난해 매출이 117억 원을 넘어서면서 조폐공사의 새 성장동력으로 자리잡았다. 정품인증사업은 민간 기업들이 생산하는 제품이 진품임을 입증해주는 사업이다. 

조폐공사는 가짜 ‘정관장’ 홍삼제품, 가짜 화장품 등을 판별할 수 있는 포장 패키지와 레이블(라벨), 특수용지, 특수잉크 등을 개발, 관련 기업에 공급함으로써 ‘짝퉁’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기업들을 돕고 동반 성장하고 있다. 

2014년 소규모에 그쳤던 메달 사업은 지난해 919억 원의 매출을 올릴 정도로 사업이 커졌다. 2022년 1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는 게 목표다. 

고대 신화를 스토리로 한 ‘치우천왕 메달’, 호랑이를 소재로 만든 ‘호랑이 불리온 메달’ 시리즈는 국내는 물론 해외 수집가들 사이에도 호평을 받고 있다. ‘조선의 어보 메달’, ‘브라운앤프렌즈 메달’ 등도 히트를 쳤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