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시 잇단 정부사업유치 실패 지적에 ‘얼굴 화끈’

김석기 의원 “스타트업파크‧첨단의료복합단지‧로봇랜드 등 타도에 빼앗겨”
허태정 시장 “과거 실패경험삼아 실패 반복 않겠다” 답변

입력 2019-10-09 22:39

▲ 허태정 대전시장과 간부들이 지난 8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앞서 선서를 하고 있다.ⓒ대전시

대전시가 잇단 정부사업 유치와 관련, 실패사례가 일일이 지적되자 대전시청에 마련된 국정감사장은 일순간 긴장감이 감돌았다. 

대전 시민들과 공무원들은 “이 같은 지적에 대해 뼈아픈 교훈으로 새기고 탈락원인에 대한 원인을 철저히 분석을 통해 향후 공모사업에 대응해야 한다”며 입을 모았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석기 의원(자유한국당‧경북 경주)은 지난 8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대전시와 세종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전시가 최근 ‘2019 스타트업 파크’ 등 잇따른 정부 사업 실패를 지적하고 나서 주목을 받았다.

김 의원은 허태정 시장에게 “과학도시와 4차산업혁명특별도시 이름을 무색케하는 일이 있었다. 대전은 2017년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 선포, 지난 1월 문재인 대통령이 간섭대신 지원‧투자하겠다고 했고 허태정 시장도 미국 실리콘벨리를 방문, 벤치마킹도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이자 허태정 시장의 1호 공약이지만,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모한 한국판 실리콘밸리가 될 ‘2019 스타트업 파크’가 전략부재로 인천시에 밀려 탈락했다. 또한 2009년 첨복의료복합단지 입지 선정에서 충북과 대구에 빼앗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2007년 도시형자기부상 실용화사업, 2007년 로봇랜드조성사업도 인천시와 경남 마산시에 빼앗겼다. 대전시가 구호만 요란한 상황으로 시민들의 상실감이 크다”며 질타했다. 

김 의원은 “대전시가 정부 주요 사업에서 탈락하고 있는데 그 원인에 대한 분석이 잘 안됐고 반성과 실패를 되풀이 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부족하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이와 관련해 허 시장은 “과거의 실패 경험을 거울삼아 민선 7기에서는 실패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김 의원에게 답변했다. 

민선7기 허태정 시장 이후 정부 공모사업중 규모가 큰 사업으로는 ‘2019년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에 이어 지난 7월 바이오 메디컬 분야에 대한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신청했으나 탈락했다.

▲ 지난 1월 24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로 열린‘대전의 꿈, 4차 산업혁명특별시’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말하고 있다.ⓒ대전시

지난 8일 시청에서 진행된 국토교통위원회의 국정감사를 지켜본 대전시청 한 간부 공무원은 “김석기 의원의 잇따른 주요 국가공모 사업에 실패한 것과 관련해 일일이 지적했는데, 얼굴이 화끈거려서 고개를 들지 못했다. 카이스트, 대덕밸리 등 주요 IT‧과학‧바이오 및 연구 인프라, 인적자원을 보유하고도 대전시가 잇따른 실패는 전략부재에 기인한다”고 강조했다. 

권중순 대전시의원은 이와 관련해 “김석기 의원의 지적은 대전시는 물론 시의원인 나도 상당히 아프다. 이는 대전시의 중앙정치에 대한 영향력 부족, 정부 공모사업에 대한 대응전략부재가 원인이 아닌가 생각한다. 향후 이같은 실패가 반복되지 않도록 집행부의 철저한 준비와 대응전략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기환 대변인은 “김석기 의원의 지적은 과거 시장 재임 당시부터 추진했다가 실패한 것까지 묶어서 이야기했다. 특히 민선7기 들어와서는 스타트업 파크 외에 전국적으로 크게 진행된 사업은 없었다” “과며거에 진행된 사업 유치실패를 지적한 것은 야당의원이 현 시장을 공격한 것으로 밖에 볼 수가 없다”고 분석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월 24일 대전시청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한 ‘대전의 꿈, 4차 산업혁명특별시’ 행사에 참석해 “4차 산업혁명 지역거점 창출전략 발표회에 참석, 4차 산업혁명 시대는 대전의 시대다. 대전은 4차산업혁명 시대의 선도 도시”라고 천명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