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북 의대 정원 확대해야…충북 정원 사실상 49명”

충북균형발전본부, 충북대 의대 정원 ‘확대’·건국대 충주의전원 정원 원상 복귀 촉구
의대생 수… 인구 비슷한 강원 267명·전북 235명에 비해 충북 고작 89명
건국대 의전원 전환후 대부분 교육과정 서울서 ‘편법운영’

입력 2019-09-20 01:03

▲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19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 열어 충북지역 의과대학 정원이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박근주 기자

충북지역 의과대학 정원 확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균형발전지역분권충북본부’(충북본부)는 19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북지역 의과대학 정원 확대”를 촉구했다.

이날 충북본부는 “충북지역 의료서비스의 수준이 전국 최하위인 것도 모자라 의대 정원조차 인구가 비슷한 타 시도에 비해 매우 적게 배정됐다”며 “심지어 충북으로 배정된 충주 건국대글로컬캠퍼스의 의전원(의학전문대학원)까지 편법으로 서울에서 운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충북본부는 2017국민보건의료실태조사와 국가통계포털을 근거로 “충북지역 인구10만 명당 치료가능 사망률(58.5명)과 입원환자수 연평균 증가율(7.3%)은 각각 전국 1위이지만, 의사 수는 2417명(전국 14위), 의료기관수는 1751개 소(전국13위)로 전국 최하위권”이라고 분석했다.

충북본부는 “충북지역 의과대학 정원은 법적으로 충북대 49명과 충주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40명으로 총 89명”이라며 “이는 국가균형발전을 전혀 고려하지 않아 인구가 비슷한 강원 267명(3위, 154만명)과 전북 235명(5위, 183만)보다 매우 적게 배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건국대가 의과대학을 의전원으로 전환한 후 대부분의 교육과정을 서울캠퍼스에서 운영해오고 있어, 사실상 충북지역 의대정원은 49명에 불과한 수준이다. 이는 충북지역에서 요구되고 있는 의료분야 전문인력 양성 및 의료서비스의 수요를 제대로 공급하지 못해 발생하는 청년인재 및 경제의 역외유출 현상을 심화시켜 충북지역 의료서비스의 질적 저하는 물론이고 지역경쟁력의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충북본부는 “정부와 건국대에 충북도가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는 바대로 충북지역 의과대학 총 정원을 최소 144명 이상으로 조속히 확대하고 충주 건국대글로컬캠퍼스 의전원 40명을 즉각 원상태로 복귀시켜야 한다”며 “국가균형발전에 역행하는 불합리한 의과대학 정원제도를 바로잡기 위한 범도민운동을 강력히 전개하겠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