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여름철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주의보

어패류 충분히 익혀 먹기 등 ‘예방수칙’ 준수해야

입력 2019-06-13 10:56

▲ 청주시 로고.ⓒ청주시

여름철 기온 상승으로 어패류 등에 의해 감염되는 비브리오패혈증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충북 청주시는 12일 “지난 4일 비브리오패혈증 첫 확진 환자가 나왔다”며 시민들에게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균은 해수에 상존하며 해수 온도가 18℃이상 상승하는 6월경 환자가 발생하기 시작해  8~9월에 환자가 집중 발생한다.

주로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상처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된다. 특히 만성 간 질환자(만성간염, 간암, 간경화 등), 당뇨병, 면역저하자, 알콜중독자 등의 고위험군은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오한, 급성발열, 설사, 복통, 하지 통증과 함께 다양한 피부 병적인 변화가 발생하는 감염성 질환이다. 신속한 치료가 없을 경우 빠르게 진행되며 치사율이 50% 내외로, 해수욕 또는 어패류 섭취 후 유사한 증상이 있을 때는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를 받아야한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은 △어패류 충분히 익혀 먹기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과 접촉 금지 △어패류 보관은 -5℃ 이하 저온 보관 및 85℃ 이상 가열처리 △어패류 조리시 흐르는 수돗물에 씻기 △날생선 및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칼 등은 소독 후 사용 등이다.

조미영 청원보건소장은 “비브리오패혈증 환자는 해안과 내륙지역 구분 없이 오염된 어패류 섭취로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다”며 “평소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먹는 등 예방수칙을 잘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