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매 맞는 교사’ 가파른 증가세… “악성 교권침해 급증”

최근 5년 간 학생에 의한 교사 성폭력 3배 증가, 특단 대책 강구해야”

입력 2019-05-17 13:14

▲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이종배 의원실

최근 5년간(2013~2018) 교권침해 건수는 줄었지만, 교사가 학생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하는 등의 악성 교권침해 사례는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매 맞는 교사도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분석돼 스승의 날을 맞은 15일 일선 학교의 악성 교권 침해에 대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교권침해 현황’ 자료에 따르면 학생에 의한 교사 성폭력 피해는 2013년 62건이었던 것이 지난해 164건으로 3배 가까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또한 학생으로부터 ‘매 맞는 교사’도 2013년 71건에서 지난해 165건으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전체 교권침해 건수가 5562건에서 2454건으로 절반가량 줄었지만, 교사를 실질적으로 위협하는 사례는 도리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심각한 교권침해 사례가 늘어나고 있지만 지난해 가해 학생에 대한 조치로는 출석정지가 33.8%(760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특별교육이수 19%(425건), 학내봉사 12.7%(285건), 사회봉사 8.6%(194건) 등의 순이었다. 

가장 강력한 처분인 퇴학조치는 5.4%(121건)에 그쳤다. 반면 피해를 당한 교사들은 자진해서 병가를 내거나 학급을 바꾸는 등의 방법 외에는 별다른 후속조치가 없는 실정이다.

이종배 의원은 “사회적으로 ‘학생인권’을 강조하는 분위기가 우세해지면서 교사가 학생을 때리면 큰 일이 나지만 반대로 학생이 교사를 때리면 가벼운 처벌로 용서 받는 일이 빈번하게 벌어지고 있다. 교원들이 사기저하로 학생들에 대한 생활지도를 포기하게 되면 결국 피해는 어린학생들이 받게 된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 의원은 “교육당국은 교권침해에 대해 통계적으로만 접근할 것이 아니라 악성 교권침해로 고통 받는 교사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