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형 건강카페’ 장애인 일자리 창출 ‘톡톡’

충남대병원 14호점 1일 오픈
한전대전본부‧하나은행 충청본부 등 점포 성과

입력 2019-02-07 02:58

▲ 대전형 복지모델 건강카페. 건강카페는 대전시가 장애인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마련됐다.ⓒ대전시

장애인들의 고용창출 및 자립을 돕기 위해 설립된 대전형 복지모델 ‘건강카페 14호점’이 충남대병원에 문을 여는 등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성과를 내고 있다.

1일 대전시에 따르면 충남대학교병원 의생명융합연구센터 2층에 개점한 건강카페 14호점은 장애인 고용과 함께 장애인들이 생산하는 빵과 커피를 주문받고 판매하고 있다.

대전형 건강카페는 대전시청과 한전대전충남본부, 하나은행 충청사업본부 등 14개 건강카페가 문을 열면서 장애인들의 일자리 창출에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카페는 대전시가 2012년 3월 특허청에 상표등록을 한 뒤 장애인에 대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을 통해 장애인의 자립생활 기반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일자리사업으로 점포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2011년 2월 시청 1층 로비에 건강카페 1호점이 개점한 이후 현재 11곳에 총 26명의 장애인이 일하고 있다.

특히 대전시청 건강카페는 7명의 직원 모두 장애인이 일하고 있으며 하나은행 충청사업본부 건강카페는 7명의 직원 중 3명이 장애인이다. 

지금까지 문을 연 13개 건강카페는 적자를 보는 곳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시 김은옥 장애인복지과장은 “건강카페의 지속 확대 설치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서로 소통과 화합을 통해 자립할 수 있는 좋은 일자리사업 모델로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 지금까지 13개의 건강카페를 운영한 결과 양호한 실적을 내고 있으며 이용객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