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지역난방 공사 ‘배관’도 ‘언제 터질지’ 몰라

총연장 93㎞, 노후배관 28㎞, 전체 12% 수준

박근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2.07 09:02:43

▲ 한국지역난방공사 로고.ⓒ한국지역난방공사

충북 청주지역 지역난방공사 배관도 언제 터질지 모르는 위험을 안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6일 이종배 의원 한국지역난방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장기사용배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청주지역에서 20년 이상 사용한 노후배관은 총 93㎞로 이 가운데 약 28㎞(12%)가 노후 배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한국지역난방공사 전체 배관 2164km 노후 배관은 686km로 전체의 32%에 달한다고 밝혔.

청주 이외 지역별로는 분당이 전체 배관 248km 중 무려 77%에 달하는 191km가 노후돼 가장 높았고, 강남 54%, 서울 중앙(이촌, 반포, 마포 일부) 53%,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고양이 50%, 대구 34%, 수원 33%, 청주 12%, 용인 11% 순으로 나타났다.

세종·화성·동탄·파주·삼송·판교 등 신도시 지역은 배관망이 설치된 지 20년이 되지 않아 노후된 배관이 없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이상진 지사장은 “현재 청주지역 지역난방공사 관련 배관은 매일 점검하고 있다”며 “본사차원에서 노후 배관에 관한 종합관리대책을 세우고 있고, 이에 따라 보수 관리도 진행하겠지만, 그 전에도 문제가 발생하면 이를 즉각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번 고양 배관 사고에서 보듯이 배관이 파열될 경우 큰 인명피해로 번질 수 있는 만큼, 노후 관로에 대해 수시로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4일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인근에서 지역온수배관이 파열돼 1명이 죽고 25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