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고액·상습체납자 ‘대전 임덕순 씨’ 등 499명

국세청 5일 ‘명단공개’…법인은 충북 보은 태용(주) 체납액 109억 ‘최고’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2.08 14:43:34

▲ ⓒ국세청 홈피 캡쳐.

국세청이 올해 신규 고액·상습체납자 7157명의 명단을 공개한 가운데 충청권에도 개인 499명과 법인 205곳의 명단이 공개됐다.

명단 공개대상은 2억원 이상의 국세를 1년 이상 납부하지 않은 법인이나 개인이다. 공개대상 기준 금액과 체납기간은 점차 확대·강화되고 있다.

지난 5일 국세청 홈페이지와 세무서 게시판에 공개한 현황에 따르면 명단이 공개된 충청권 개인 상습체납자는 충남이 200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충북이 147명, 대전 135명, 세종 17명 등의 순이었다.

또 공개된 충청권 법인의 경우 충남이 역시 87곳으로 가장 많았고 대전이 55곳, 충북 53곳, 세종 10곳 등의 순이었다.

충청권 개인 최고 체납자를 지역별로 보면 대전시 서구에 사는 임덕순 씨(대강철강상사 대표)가 2011년 종합소득세 등 16건에 109억8000만 원의 최고 체납액을 기록했고, 그 뒤를 이어 충남이 아산에 거주하는 원경식 씨(전 제일함석 대표)가 2012년 종합소득세 등 23건에 92억4700만 원이었다.

또한 충북은 제천시의 정현해 씨(주식회사 자이언트 투어 대표)가 2013년 종합소득세 등 23건에 42억4400만 원, 세종시는 장군면의 김동석 씨(부동산중개업자)가  2012년 양도소득세 등 4건에 9억5400만 원 순이었다.

아울러 충청권 지역별 최고 체납 법인은 충북 보은 소재 태용(주)가 2006년 근로소득세(갑) 등 32건에 109억2200만 원으로 금액이 최고로 컸고, 다음으로 대전이 대덕구 소재 (주)열린창호산업이 2013년 법인세 등 9건에 71억1100만 원이다.

이와 함께 충남이 금산 소재 한국인삼지엔에프(주)가 2012년 부가가치세 등 7건에 41억900만 원, 세종시는 조치원 소재 노아종합건설(주)가 2015년 부가가치세 등 13건에 5억3800만 원으로 금액이 가장 적었다.  

한편 국세청은 지난달 20일 국세 정보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고액·상습체납 명단 공개자를 최종 확정하면서 체납액의 30% 이상을 냈거나 불복청구 중인 경우는 공개대상에서 제외했다.

올해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양도소득세 등 30억9000만 원의 세금을 내지 않아 상습체납자 명단에 또 다시 이름을 올렸다.

재판 청탁명목으로 100억 원의 부당 수임료를 받았다가 징역형을 받은 최유정 변호사도 종합소득세 등 68억7000만원의 세금을 내지 않아 명단에 공개됐다.

구진열 국세청 징세법무국장은 “국세청은 6개 지방국세청에 133명을 배치해 재산 추적조사 전담팀을 운영하고 있다”며 “납부 여력이 충분히 있으면서도 재산을 숨기고 호화롭게 생활하는 고액·상습체납자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 조사해 꼭 징수하도록 조사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