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공천 받으려면 금품요구·갑질·성희롱 참아야 하나”

김 의원, 20일 대전시의회서 ‘성희롱·갑질’ 폭로… “정치적 요구도 거취 결단도 없다”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1.21 18:14:59

▲ 대전시의회 김소연 의원이 20일 오전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김정원 기자

대전시의회 김소연 의원(더불어민주당·서구6)은 6·13지방선거 당시 ‘금품요구의혹’을 제기한데 이어 ‘성희롱’과 ‘갑질’로 인해 고통을 겪었다고 폭로했다.

김 의원은 20일 오전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금품요구의혹 폭로와 관련해 “박범계 의원 측근 인사들이 조직적으로 이 사건을 은폐·왜곡하는 시도로 또 다른 고통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진정한 사과 없이 거짓말쟁이로 매도하는 것을 더 이상 참을 수가 없다. 공천을 받으려면 금품요구, 갑질, 성희롱까지 참아야 하느냐”고 항변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고통(금품요구의혹)을 호소해도 하나같이 묵살했고 지금까지 자신들은 아무것도 모른다는 듯 말했다. 내가 받은 성희롱이나 갑질은 개인적인 문제이니 개인의 영역에서 해결하겠다”고 덧붙였다.

“금품요구는 선거의 공정성을 망가뜨리는 중대 범죄임에도 방차석 서구의원에게 돈을 받아가는 일까지 생겼다”고 밝힌 김 의원은 “사실 왜곡이나 논점을 흐리는 적당한 물 타기 시도는 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김 의원은 이 문제와 관련해 “민사상 손해 배상까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자신이 폭로한 금품요구의혹 당사자에 대한 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의 ‘혐의 없음’ 결론을 내린 것에 대한 편향적인 문제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자신의 폭로는 어떤 정치적 요구도 아니고 거취와 관련된 결단을 내릴 생각도 없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금품요구의혹과 관련한 사실을 알렸다고 밝힌 민주당 인사는 박범계의원과 허태정 대전시장,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 일부 동료 시의원 및 서구의원 등 10여 명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의 금품의혹에 이어 성희롱까지 잇따라 폭로하면서 그 파장은 걷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

김 의원의 기자회견 직후 채계순 의원(민주당 비례대표)은 김 의원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즉각 반박했다. 이어 “기자회견 내용을 보고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법적 조치와 함께 윤리심판원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적폐의 대상이 된 박 의원은 적폐청산의 위원장 맡을 자격이 없으며 그동안 알려진 의혹에 대해 진정한 고백과 반성을 통해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지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