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강호축 발전협의회’ 만들자” 제안

5일 국회토론회서, 연결망 구축·4차 산업 혁신지대 육성·쉼터 조성·남북협력 사업 담기로

박근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1.06 21:29:12

▲ 5일 국회에서 열린 ‘국가균형발전 실현을 위한 강호축 국회 토론회’에서 각 시도지사와 국회의원, 토론 참여자들이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충북도

강호축(강원~호남) 관련 각 지자체가 ‘국가균형발전 실현을 위한 강호축 국회 토론회’를 통해 관련 사업의 조속한 실현을 촉구한 가운데 충북도는 사업 가속도를 위해 ‘강호축 발전협의회’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5일 충북도를 비롯한 강원~충청~호남권 8개 시도는 국회에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강호축 국회토론회’ 열어 강호축의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하고 발전방향을 모색했다.

이 자리에는 박지원‧변재일‧권성동‧박덕흠‧이후삼 국회의원과 강원‧충청‧호남의 8개 시도 광역단체장이 참석했다.

이날 충북도는 토론회에서 ‘강호축 발전협의회’ 연내 구성을 제안했다.

발전협의회를 지원한 추진협의회에는 범도민추진협의회, 실무추진단, 행정지원단을 만들어 각 시도 연구원 협의회와 머리를 계획를 마련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는 강호축 종합발전계획을 수립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 국가균형발전5개년 계획과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제5차 국토종합계획 반영하도록 하도록 속도를 내기로 했다.

특히 강호축 종합발전계획에는 철도와 도로 등 연결망 구축, 4차산업혁명 혁신지대 육성, 국민 쉼터 조성, 남북교류 협력 사업 등을 담기로 했다.

이들 사업에 대해 강호축 8개 시도는 인식을 같이하고 연내 구성이 완료되면 내년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발전협의회에는 각 시도지사와 국회의원, 시민단사회단체 등이 참여하도록 했다. 역할 분담도 정했다.

범 시도민 추진협의회는 강호축 공감대 확산 및 사업계획 자문, 도민참여 확대 및 역량 결집 구심점 역할, 강호축 9개 시도가 민간부문 협력 강화를 담당하기로 했다.

간사 지자체는 강호축 8개 시도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정부와 국회 등을 대상으로 건의 활동을 전개하고, 관련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각 시도 연구원은 강호축 종합발전계획을 수립하고, 강호축 국가계획 반영을 위한 논리 개발과 시도 연계협력사업 발굴을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하게 하게 된다.

이와 관련, 8개 시도지사는 ‘강호축의 국가계획 반영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통해 강호축 발전 구상이 조속히 실현될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 시도지사는 공동건의문을 통해 “강호축을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 제5차 국토종합계획 등 국가계획 반영을 건의한다”며 “구체적 사업계획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공동 건의문에는 각 시도별 핵심 사업 지원도 담았다.

공동 건의문에서 △광주시는 경전선 전철화와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대전시는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디지털 융복합 특수영상 클러스터 조성 △세종시는 국회 세종의사당 및 대통령 집무실 설치, 자율주행차 신산업 육성 △강원도는 제천~영월 고속도로, 내륙종산(원주~춘천) 철도 건설 △충북은 충북선철도 고속화, 오송 제3생명과학국가산단 조성 △충남은 중부권 동부횡단 철도(서산~울진),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전북은 서부내륙고속도로(부산~익산) 조기착공, 전라선(익산~여수) 고속철도 △전남은 전라선(익산~여수)고속철도, 광주~완도(2단계) 고속도로 건설 등을 제안했다.

이 자리에는 문대섭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본부장, 송우경 산업연구원 박사, 김영준 문화관광연구원 박사, 김시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 임종일 국토교통부 철도건설과장 등이 패널로 참석해 철도 산업·문화·국토·정책 등 각 분야별 강호축의 발전계획과 실현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을 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강호축 개발을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국가계획에 강호축을 담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자리를 함께한 국회의원과 중앙부처 관계자들에게 강호축의 국가계획 반영을 위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한편 충북도는 이번 국회토론회를 계기로 한데 모인 강호축의 국가계획 반영 목소리를 국회 및 중앙부처에 전달하고 올해 안에 대통령 승인를 거쳐 발표되는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강호축이 반영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입장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