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석학원, 설립자 청암·석정선생 ‘추도식’ 10일 엄수

유족·이사장·동문 등 400여 명 참석…교육구국 실천 위업 추모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0.11 11:37:55

▲ 학교법인 청석학원 설립자인 청암 김원근 선생과 석정 김영근 선생 추도식이 10일 청주대 보건의료과학대학 청암홀에서 유족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청주대

학교법인 청석학원의 설립자인 청암 김원근 선생(1886~1965)과 석정 김영근 선생(1888~1976)의 추도식이 기념사업회 주관으로 10일 오후 2시 엄수됐다.

이날 추도식에는 김윤배 전 청주대학교 총장 등 설립자 유족과 청석학원 김조한 이사장, 청주대 정성봉 총장, 학원 내 각급 학교 동문, 재학생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주대 청암홀에서 열렸다.

추도식은 설립자 약력보고와 헌화 및 분향, 추도사, 송가합창, 일반분향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후에는 우암산 청암 선생의 묘소와 부모산 석정 선생의 묘소 참배가 이어졌다.

청암·석정 선생 형제는 구한말인 1886년과 1888년 경북 경주에서 태어났으며, 어린 나이에 고향을 떠나 전국을 돌며 행상을 시작해 재산을 모았다. 이후 조치원과 원산 등지에서 도매업과 무역 등으로 큰 부를 이뤘다.

‘어려운 사람을 도와주라’는 부친의 유훈에 따라 1924년 대성보통학교를 설립하는 등 청주대학교를 포함, 총 7개의 학교를 세워 교육구국(敎育救國)을 실천했고, 수많은 구휼사업을 벌여 어려운 상황에 처한 재난민과 빈민을 구제했다.

이 같은 공로로 청암 선생은 1964년 문화훈장 국민장을, 석정 선생은 1970년 5·16민족상 교육부문 본상과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다.
 
청암 선생은 1965년 충북 최초의 사회장(社會葬)으로 현재의 우암산 묘역에 안장됐고, 석정 선생은 1976년 청석학원 학원장(學園葬)으로 부모산 묘역에 영면했다.

선생 형제가 별세한 뒤 지역사회에서는 추모기념사업위원회를 조직해 매년 추도식을 열고 생애를 재조명하는 학술대회 등을 열며 위업을 추모해 오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