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주차된 車서 2천만원 금품 훔친 50대 구속

9일 새벽 청주 아파트 주차장서 금목걸이 등 털어

입력 2018-05-21 13:25

▲ ⓒ청주상당경찰서

충북 청주에서 2000만원 상당의 금품 등을 차량에 보관했다가 차량털이범에게 털리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같은 사실은 청주상당경찰서가 새벽에 아파트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에서 금목걸이 등 귀금속과 현금을 훔친 차량털이범 A씨(54‧무직)을 절도죄로 구속하면서 밝혀졌다.

21일 청주상당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새벽 3시께 청주시 상당구 모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피해자 B씨(65‧자영업)의 차량이 문이 잠겨 있지 않을 것을 확인한 뒤 차량에 있던 24K금목걸이 등 금 105돈(싯가 2078만원)과 현금 18만원을 훔쳐 달아났다.

A씨는 훔친 금품은 생활비와 채무변제, 도박자금으로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A씨를 절도죄로 구속한 뒤 차량털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추가 범죄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이상수 서장은 “운전자들이 차량안에 현금 등을 보관하는 경우가 많은데, 차량 절도를 막기 위해서는 차량 안에 현금 등을 절대 보관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