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주대 공예과 김준용 교수, ‘2018 로에베 공예상’ 최종작가

유리불기 기법 드로잉으로 86개국 지원자 중 최종 30명 선정

입력 2018-05-18 18:43

▲ 김준용 교수.ⓒ청주대

청주대학교 공예디자인학과 김준용 교수가 ‘2018 로에베 공예상(The Loewe Craft Prize)’ 최종 작가로 선정됐다.

로에베 공예상은 프랑스 파리에 본사를 두고 있는 세계 최대 럭셔리 브랜드인 루이뷔통 모에 히네시(LVMH:LouisVuittonMoëtHennessy) 산하 패션 브랜드인 로에베의 로에베재단(Loewe Foundation)이 2016년 만든 상이다.
 
이 상은 세계 곳곳에서 출품된 도자, 유리, 섬유, 칠기, 금속, 나무, 가죽, 종이 등 다양한 분야의 공예품을 대상으로 수상을 하고 있으며, 김준용 교수는 올해 86개국 1865명의 지원자 중 최종 30명의 작가에 선정된 것이다.

김준용 교수는 ‘Tears in the Sunset’란 제목의 작품으로 최종 작가로 선정됐다. 김 교수는 블로잉이라는 유리불기 기법으로 두꺼운 유리 기물을 제작 한 후 긴 시간에 걸친 연마작업을 통해 작품을 만들었다.

독특하고 자연스러운 그라데이션이 특징인 이 작품은 5월 영국 런던 디자인 뮤지엄(the Design Museum)에서 열리는 전시를 시작으로 1년 동안 뉴욕과 동경의 주요 박물관에서 순회전을 갖는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