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세종시 ‘청춘조치원 사업’ 도시재생 분야 ‘대통령상’

17일 2019년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대상 공모
신도시-원도심 균형발전·주민주도형 추진성과 등 인정

입력 2019-04-18 04:17

▲ 세종시가 17일 인천에서 열린 ‘2019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개막식에서 ‘청춘조치원 사업’도시재생 분야에서 최고상을 받았다.ⓒ세종시

세종시가 신도시와 원도심의 균형발전을 위해 주민 주도의 ‘청춘조치원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한 공로로 ‘2019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대상’ 공모에서 대통령상을 받았다.

시는 17일 인천에서 열린 ‘2019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개막식에서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대상’ 공모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인천광역시가 주최하는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대상은 도시재생 사업의 시행으로 도시재생산업 진흥에 얼마나 기여하는지를 평가하는 공모로, 올해는 전국 20여 개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했다.

시는 이번 공모에서 신도심과 원도심의 균형발전을 위해 시정2기 출범 후부터 추진한 ‘청춘조치원 프로젝트’와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세종형 도시재생사업의 특성과 단계별 발전전략을 제시했다.

▲ 17일 인천에서 열린 ‘2019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개막식에서 김현미 국토부장관이 이춘희 세종시장에게 ‘청춘조치원 사업’도시재생 분야 최고상을 수여하고 있다.ⓒ세종시

이번 평가에서 시는 조치원발전위원회를 비롯한 주민참여 거버넌스를 운영해 주민주도의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배점이 높은 민관·민민 파트너십 형성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또, 시는 2013년부터 최근까지 총 11기에 걸쳐 ‘도시재생대학교’를 운영해 수료생 1598명을 배출하는 등 도시재생 사업의 추진 주체로서 주민의 역량을 강화하는데 힘쓴 공로도 인정받았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최근에는 지역 주민들이 생활경제·문화·복지 분야 등에서 사회적기업, 법인·단체 등의 공동체를 구성, 일자리 창출 성과를 거두고 있는 점도 도시재생 산업을 선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더해 시는 청춘조치원 프로젝트와 도시재생 뉴딜사업(국토부), 폐산업시설 문화재생사업(문체부),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농림부) 등 각종 도시재생사업을 입체적으로 연계·추진한 점도 호평 받았다.

이춘희 시장은 “이번 대통령상 수상은 주민 주도의 세종시 도시재생 사업이 성과를 인정받은 결과”라면서 “앞으로 도시재생사업이 생활편의 개선뿐만 아니라 생활경제를 개선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