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제세 의원 “제천 화재참사 특교세 지원 확대해야”

제천시, 화재참사 극복·경제회복 위해 재난특교세 314억 요청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14 18:22:08

▲ 오제세 국회의원.ⓒ오제세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충북 청주 서원)이 14일 제천 화재 참사로 인한 지역현안 해결 및 경제회복을 위한 제천시가 요청한 재난특별교부세 314억원을 조속히 지원해 줄 것을 촉구했다.

오 의원은 “화재 참사 희생자와 그 가족들은 물론 제천시민 모두가 피해를 입고 있다”면서 “희생자 및 유가족 위로, 지역 이미지 개선, 지역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중앙정부와 충북도에서 특단의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월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교부세 8억원, 충북도 특별조정교부금 5억원, 충북도재해구호기금 1억2600이 지원됐으나 피해복구를 위한 사업비로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게 제천시의 입장이다.

제천시는 희생자 추모사업비와 사고현장정비 및 환경개선사업 3건 127억원, 하소동 일원 전선 지중화사업 등 경제(상권)회복사업비 3건 39억5000만원, 왕암동 폐기물 매립시설 안정화사업 등 재난안전 수요 사업 4건 44억4500만원, 제천시청 앞 관문도로개선사업 등 지역현안 수요 4건 103억3300만원의 특별교부세 사업 지원을 요청했다.

오 의원은 제천시의 지원요청을 받아들여 정부차원의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할 방침이다.

이와관련, 오 의원은 “화재참사로 인한 제천 지역의 조속한 분위기 수습을 위해 정부차원의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지원확대를 행안부에 직접 건의하겠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