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보건환경연구원, ‘대기질종합분석센터’ 운영

관내 대기질 실시간 감시체계 강화·대기오염물질 효과적 대처

김민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13 13:34:17

▲ ⓒ대전시

대전보건환경연구원가 관내 대기질의 실시간 감시체계 강화 및 대기오염물질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대기질종합분석센터’를 운영한다.

13일 시에 따르면 대기질종합분석센터는 올 하반기 확충되는 2곳을 포함한 12곳 대기오염측정소의 효율적 운영관리와 관내 미세먼지, 오존 등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 분석업무를 전담하게 된다.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감시, 분석되는 정보는 미세먼지·오존 경보제 운영에 신속하게 반영돼 기준초과 시 교육청, 언론기관 및 시민에게 상황을 전파하는데 활용된다.

이외에도 △공업지역 중금속 오염 모니터링 △미세먼지 성분분석 및 배출원 별 미세먼지 발생 기여도 분석 △대기질평가보고서 발간 △맞춤형 환경교육프로그램 운영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대기질종합분석센터는 시 보건환경연구원 2층(환경조사과)에 대기질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운영되며 연구사 3명이 전담 배치 운영된다.

이재면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대전이 교통의 중심인 만큼 차량의 이동량이 많을 뿐만 아니라 도시 중심에 산업단지가 자리잡고 있어 시민들의 대기질에 대한 관심도가 높다”며 “이번 대기질종합분석센터 운영을 통해 대기오염으로 인한 시민들의 건강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