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시민단체 “신창현 의원, 철도박물관법 발의” 반발

“법 제정시 의왕시 유치 사실상 확정” 우려
시민단체 11일 기자회견 열러 대응책 발표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11 15:15:09

▲ 지난해 충북 청주시 성안길에서 국립철도박물관 청주 유치 서명 운동 장면.ⓒ청주시

국토교통부가 2016년 공모를 추진했다가 과열유치로 인해 공모를 중단한 국립철도박물관을 최근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경기 의왕‧과천)이 자신의 지역구인 의왕시 유치를 위해 법제정을 추진하자 충북지역의 시민사회단체들이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는 11일 “신 의원이 지난달 국립철도박물관법 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면서 “신 의원이 지역구 이익만을 위해 법안을 국회에 제출한 만큼 국회에서 심의할 가치조차 없다. 강력히 대응해 반드시 폐기하겠다”고 밝혔다.

균형발전지장분권 충북본부는 14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신 의원의 법 제정과 관련해 시민단체들과 함께 대응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마른미래당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국립철도박물관은 국토의 중심에 위치한 청주 오송역 인근이 최적지”라며 신 의원의 의왕시 유치를 위한 법 제정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국회에 제출된 법률이 제정될 경우 국립철도박물관 입지는 사실상 의왕시로 결정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충북도의 여야 정파와 시민의 역량을 총 결집해 법안 폐기를 반드시 이끌어 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충북도는 당시 X축국토균형발전의 한 가운데에 위치한 오송역 인근을 국립철도박물관 건립의 최적지로 꼽고 건립 운동을 벌인바 있다.

당시 청주에서는 주민 61만 7000여 명이 국립 철도박물관 유치를 요구하는 서명에 참여해 적극적으로 유치 운동을 전개했다.

한편 국토부는 국비 1007억 원을 들여 2020년까지 국립철도박물관을 건립할 계획이었으나 2016년 유치 경쟁이 과열 양상을 보인다는 이유로 건립을 유보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