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교육감은 재선준비 전 자신 돌아봐야”

자유한국당 충북도당 9일 성명…정무비서, 절도혐의 입건 관련 “개탄스럽다”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09 19:11:44

▲ ⓒ자유한국당 충북도당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이 “김병우 교육감은 재선준비에 전념하기 전에 자신을 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충북도당은 9일 충북교육감의 측근인 정무비서가 절도 혐의로 형사 입건된 사건과 관련, 성명을 내고 “충북 교육계의 수장을 보좌했던 사람이 저질렀다는 사실이 믿기 어려운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측근을 등용하는 김 교육감의 안목이 의심스러운 대목”이라며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꼬집었다.

특히 “그동안 김 교육감은 제주수련원 특혜사용, 교육사회를 분열하는 코드인사 등 많은 사건들로 비난을 받아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 교육감은 재선 준비에만 혈안인 듯 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 교육감 본인이 자신의 출판기념회에 공무원 참석을 독려하는 행위를 일삼는 등 충북 교육계 수장의 자질이 의심스러운 사건들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