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1번지 충북 단양, 설 연휴 휴양여행지 ‘각광’

단양팔경·만천하스카이워크·다누리아쿠아리움·단양구경시장 등 ‘인기’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2.13 14:36:18

▲ 도담삼봉 야경.ⓒ단양군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충북 단양군이 다가오는 설 황금연휴 여행지로 주목받고 있다.

13일 군에 따르면 단양강을 앞에 두고 커다란 산세에 안긴 듯한 단양은 단양팔경을 비롯해 수려한 관광지가 곳곳에 있는데다 다채로운 체험도 즐길 수 있는 관광도시다. 

대한민국 관광 100선에 3회 연속 선정된 단양팔경은 단양의 대표 명소인 도담삼봉, 석문, 구담봉, 옥순봉, 사인암, 하선암, 중선암, 상선암을 일컫는다.

이황과 이이, 김정희, 김홍도, 김만중 등 수 많은 학자와 시인묵객이 극찬했을 만큼 단양팔경은 절경이 빼어난 곳이다.

인기 영화‧드라마의 촬영지로 알려진 온달관광지와 새한서점도 화면 속 감동을 느낄 수 있어 감성 여행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또 단양강잔도와 만천하스카이워크, 수양개 빛 터널, 다누리아쿠아리움, 단양구경시장, 수변로 커피거리 등도 핫 플레이스로 각광 받고 있다.

단양강 잔도는 단양읍 상진리(상진대교)에서 강변을 따라 적성면 애곡리(만천하 스카이워크)를 잇는 길이 1200m, 폭 2m로 조성됐다.


▲ 만천하스카이워크 겨울 전경.ⓒ단양군

만천하스카이워크는 만학천봉 전망대와 짚와이어 시설을 갖추고 있다. 금수산 만학천봉에 조성된 나선형의 전망대는 단양강 수면에서 120여m 높이에 있어 소백산 지맥과 단양호반을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다.

짚와이어는 외줄을 타고 활강하는 만학천봉∼환승장을 잇는 1코스(680m)와 환승장∼주차장까지 가는 2코스(300m)로 구성됐다.

‘한국판 라스베이거스 쇼’를 떠올리게 하는 수양개 빛 터널도 빼놓을 수 없는 명소다.

터널 내부는 최첨단 시설로 전해지는 빛의 향연이 펼쳐지고 외부는 밤이 되면 5만 송이의 전등 장미가 빛을 밝히는 비밀의 정원이 있어 야간 관광코스로 각광받고 있다.

단양강 민물고기를 비롯한 187종 2만여 마리가 전시된 민물고기 생태관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도 추천 코스 중 하나다.

황토마늘을 주재료로 만든 다채로운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구경시장과 유럽의 노천카페들을 옮겨 놓은 듯한 단양읍 수변로 커피거리도 인기 코스 중 하나다

지영민 시설관리팀장은 “연휴기간 이용객들이 안전하고 불편함 없이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시설 점검 등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설 황금연휴 다채로운 재미를 만끽할 수 있는 대한민국 관광1번지 단양에 많은 분들을 초대한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