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수계권, ‘문장대온천 저지’ 공조 나서나

저지대책위 “상주, 막무가내식”…실력행사 경고

이민기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2.12 13:52:01

▲ 문장대 온천개발 저지 대책위원회가 12일 충북도의회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경북 상주 지주조합의 온천개발 추진이 부당함을 역설하고 있다.ⓒ이민기 기자

문장대 온천개발을 저지하기 위한 활동에 불이 붙고 있다.

문장대 온천개발 저지 대책위원회는 12일 충북도의회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북 상주 지주조합을 정조준해 포문을 열어 젖혔다.

특히 대책위는 서울, 경기 등 한강수계 권역과 공조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대책위는 이날 “지주조합이 6일 대구지방환경청에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을 제출하는 만행을 저질렀다”며 “30여년 동안 온천개발로 고통받아온 충북도민, 한강수계 주민들을 무시하는 것이며 두 차례에 걸친 대법원 확정판결까지 무시하는 막무가내식 처사”라고 일갈했다.

대책위는 또 “상주시와 지주조합은 명심해야 할 게 있다”며 “온천개발 문제에 대해 충북도민 뿐만 아니라 서울, 경기 등의 한강수계 모든 주민들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온천개발은 행정구역과 수계가 일치하지 않는 사업으로 개발 이익은 경북이 얻고 피해는 충북, 서울, 경기 등의 한강수계가 입는다”며 “한강수계 주민들은 대규모 집회, 항의방문, 실력행사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개발을 막을 것”이라며 강조했다.

환경부를 향해선 “환경부도 이제 제 역할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2015년 환경부가 환경영향평가 본안에 대해 ‘반려’라는 애매한 결정을 내려 다시 문제가 불거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은 시작일 뿐이다. 충북도민을 비롯한 한강수계 주민들이 어떻게 행동할 지는 환경부와 상주시에 달려있다”며 “더 이상 우리들의 인내심을 시험하지 말기 바란다”고 전했다.

대책위는 향후 활동계획으로 △문장대 온천 백지화를 위한 집회 △생물보전지역 신월천 환경조사 및 자료집 배포 △대구·경북지역 환경단체 토론회 등을 소개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