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 사업 박차…세 배 크고 두 배 빠르다

충남도, 새로운 어업지도선 ‘서해 투입’

김민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7.17 13:20:46
현재 어업지도선.ⓒ충남도

 

충남도가 현재보다 톤수가 세 배 많고 속도는 두 배 빠른 새로운 어업지도선을 서해에 투입한다.

17일 도에 따르면 내년 3월 취항을 목표로 하는 ‘충남도 어업지도선’ 대체 건조사업은 △연근해 어선 안전 조업 및 불법 어업 단속 △해난사고 예방 및 구조 △불법 어구 철거 등 깨끗한 어업 환경 조성을 위해 지난해부터 100억원을 투입, 경남 거제에 위치한 아시아조선에서 건조한다.

주 기관은 선체 규모에 맞게 3916마력짜리 고속디젤엔진 2기를 장착하며 추진기는 수심과 어구 등 장애물이 많은 서해 여건을 감안해 워터제트 방식을 채택했다.

이 같은 제원에 따라 새 충남어업지도선은 최대 27노트(시속 50㎞가량)의 속력을 낼 수 있으며 활동 해역도 연안에서 충남 최서단 격렬비열도까지 연근해 지역으로 확대되고 현재 운항 중인 어업지도선과 비교하면 선체 무게는 63톤에서 3배 가까이, 속력은 14노트에서 2배 가까이 늘어나게 된다.

도는 대체 건조 충남어업지도선이 현장에 투입되면 △선박과 승선원 안전 확보 △어선 등의 재난 시 대응 능력 향상 △안전 조업 지도 및 어업질서 확립 △충남 전 해상 운항 및 기동성 확보 등의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민호 도 수산자원과장은 “충남어업지도선 대체 건조는 현재의 어업지도선이 1995년 건조돼 낡고 작아 사고 위험이 있고 매년 1∼2억 원의 수리비가 드는 등 한계 상황에 봉착했기 때문”이라며 “새로운 충남어업지도선이 현장에 투입되면 어업질서 확립 및 수산자원 보호 활동이 크게 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