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대전시 환경대상에 부강테크

관저중 이지연교사‧기후기술전략센터 환경상

입력 2019-05-17 13:01

▲ 대전시가 주는 제23회 대전시 환경 대상에 (주)부강테크가 수상자로 결정됐다.사진은 부강테크 정일호 대표이사. ⓒ대전시

대전시 환경대상에 (주)부강테크(대표 정일호)가 영광의 수상자로 결정됐다.

대전시 환경정책위원회)는 지난 14일 시청에서 제23회 대전시 환경상심사위원회를 열어 환경대상과 환경상 등 3개 부문에 대한 수상자를 선정했다.

이번 심사에서는 환경대상 등 3개 부문에 △연구·개발부문 ㈜부강테크(대표 정일호) △생활·자연환경부문 관저중학교 교사 이지연 △홍보·봉사부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기후기술전략센터(센터장 박민희)를 수상자로 선정했다.

환경대상은 연구·개발부문 수상자인 부강테크로 환경관련 업체로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기존 질산화 탈질 기술에 비해 외부 탄소원 없이 폐수를 처리하는 기술인 ‘아나목스(AMX)기술’의 국산화 및 상용화에 노력한 공로가 높게 평가됐다.

생활‧자연환경부문 선정자인 관저중 교사 이지연 씨는 교내 텃밭과 화단 가꾸기를 통해 자연친화적인 교육환경 조성에 노력했으며, 그린엔젤이라는 환경동아리로 창의적인 체험활동을 전개해 왔다.

홍보‧봉사부문 선정자인 기후기술전략센터는 기후변화 대응의 필요성과 기후기술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처음으로 ‘대한민국 기후기술대전’을 개최하는 등 환경, 청정에너지 등 우수 기술성과를 홍보하는데 기여해 왔다.

대전시 정윤기 행정부시장은 “올해로 23회째를 맞는 대전시 환경상은 우리지역 환경보호의 중요성과 실천의지를 널리 확산시키고 헌신적으로 공헌한 시민‧단체를 발굴하여 소통을 지향하는 우리시의 환경정책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환경상은 다음달 5일 개최되는 환경의 날 기념식에서 수여된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