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민조노총,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점거농성 50일만에 ‘타결’

민주노총, 비정규직 직고용 주장 ‘농성’…530명 생산현장 ‘복귀’
노사, 13일 불법점거농성해소·공장 정상화 전격‘합의’

입력 2021-10-14 09:25 | 수정 2021-10-15 17:07

▲ 민주노총 소속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조원 등이 현대제철 당진공장 앞에서 비정규직 직고용을 주장하며 파업을 벌이고 있다.ⓒ독자제공

지난 8월 23일부터 당진제철소 협력사 노조가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통제센터를 불법 점거하면서 불거졌던 갈등이 약 50여 일만의 타결됐다. 

현대제철과 협력사 노조 양측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당진제철소에서 고용노동부 천안지청 입회하에 현대제철, 사내 협력사, 협력사 노조 등 3자 간 특별협의를 개최하고 현재의 불법점거 농성 상황 해소와 공장 정상화를 골자로 하는 안에 합의했다.

노조는 최종합의와 함께 통제센터 불법점거 농성을 즉시 해제하고 퇴거하기로 했다.

이로써 현대제철 통제센터 근무자 약 530여 명이 일터로 돌아갈 수 있게 됐으며, 협력사 근로자들 역시 공장 정상화를 위해 파업을 중단하고 생산현장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지난달 1일 현대제철은 지분 100%를 출자해 당진(현대 ITC), 인천(현대 ISC) 포항(현대 IMC) 등 3개 지역에 계열사를 출범시키면서 5000여 명의 사내 협력사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고용한 바 있다.

이는 국내 민간 제조업체가 자회사를 통해 협력사 근로자들을 정규직화한 첫 사례로, 기존 협력사 체제보다 임금 및 복지 수준 등 처우개선을 통해 향상된 근무환경을 제공한다.

현대제철 측은“통제센터 불법점거 농성 사태 해소와 함께 공장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새로 출범한 계열사들 또한 빠르게 안정화되고 있고 시행 초기임에도 큰 문제 없이 공장들이 정상가동 되고 있다. 앞으로도 양질의 일자리 확대와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노총 소속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조는 현대제철에 비정규직 직원 직고용을 주장하며 통제센터를 점거하는 등 집회와 농성을 벌여왔다. 

한편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핵심시설인 통제센터 불법 점거농성과 관련해 법원이 지난달 24일 노조원들에게 퇴거 명령을 내렸으며 충남경찰청은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감염병예방법위반에 대해 수사를 벌여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