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찰, 라이트월드 철거 수의계약 관련 충주시청 ‘압수수색’

무술공원 라이트월드 철거 쪼개기 수의계약 논란…수사 본격화

입력 2021-09-28 10:20 | 수정 2021-09-28 17:12

▲ ⓒ충주경찰서

충북 충주경찰서가 충주시청의 라이트월드 철거 관련해 충주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전격 실시했다.

충북경찰청과 충주경찰서는 지난 27일 오후 충주시청 관광과 등 담당부서를 압수수색을 실시라이트월드 시설물 철거 공사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

경찰은 충주시가 라이트월드 철거 공사를 특정 업체에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철거된 폐기물의 처리 절차가 적절했는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서류를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주시는 지난 5월 라이트월드 업체 측과 법정 공방 끝에 최종 승소했고, 6월 말부터 강제 철거를 위한 행정대집행에 들어갔다.

시는 입찰에 부치는 대신 대부분 2000만 원 이하 수의계약으로 철거 업체를 선정했고 계약을 따낸 충주 지역 내 한 업체는 곧바로 라이트월드를 둘러싼 펜스부터 철거에 들어갔다.

시는 라이트월드 시설물 행정대집행하면서 공정을 나눠 10여 개 업체와 철거공사를 수의계약했으나, 실제로는 특정 업체가 대부분의 공사를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특정업체에 2000만 원 이하 공사로 쪼개는 방법으로 공개 입찰을 하지 않고 수의계약으로 진행하고 계약과정에서 공무원과 업체의 유착관계 등 특정업체에 일감을 몰아준 것으로 의심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당시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반발이 심해 행정집행을 빨리 진행하기 위해 철거 대상물이 여러 곳에 나눠져 있어 공정을 나눠 수의계약으로 진행하고 철거 작업이 겹치지 않도록 단계별로 나눠 10건 내외의 계약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