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남대, ‘2022 학교 예술 강사 지원사업’ 선정

국비 30억 확보

입력 2021-09-27 11:26 | 수정 2021-09-28 03:12

▲ 한남대 전경.ⓒ한남대

한남대학교는 27일 2022년 학교 문화예술 전문강사 지원사업에 선정돼 국비 3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선정은 관계기관과 원활한 소통과 교육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 등 합리적인 사업운영을 추진해 결과다.

이번 지원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교육부, 17개 시·도 교육청, 자치단체 공동사업으로 예술현장과 공교육을 연계해 창의적 인재 양성을 위해 마련됐다.

국악, 연극, 영화, 무용, 만화/애니메이션, 공예, 사진, 디자인 등 총 8개 분야에 예술 전문강사를 파견하는 사업이다.

초·중등·특수·대안학교 기본교과, 선택과목, 창의적 체험활동, 토요 동아리, 돌봄 교실 등이 대상이다.

최장우 산학협력단장은 “다년간의 사업운영으로 쌓인 경험과 성과를 토대로 양질의 문화예술교육을 활성화하고, 지역 문화예술교육 거점 기관으로의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남대는 2017년 예술문화교육사업단을 출범한 이후 대전/세종지역 307개 학교에 297명의 예술 강사를 지원했다. 

또 학술심포지엄, 학교현장 컨설팅, 네트워킹, 문화예술 기획사업 등 단순한 예술 강사 파견뿐 아니라 폭넓은 교육서비스를 제공해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