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 2030 문화비전 평가자문단’ 첫발 뗐다

道, 3일 문화예술·문화산업 전문가 23명 위촉…첫 자문회의

입력 2021-08-03 17:41 | 수정 2021-08-04 11:45

▲ ‘충남 2030 문화비전’ 10대 선도시책.ⓒ충남도

충남도가 지난해 선포한 ‘충남 2030 문화비전’의 구체적인 실행전략 개발과 지속적인 추진을 위해 평가자문단을 위촉하고 첫 자문회의를 열고 향후 추진 상황 등을 논의했다. 

도는 이날 자문회에서 △문화예술 △문화유산 △문화산업 △문화관광 △건강체육 5개 분야에 지식과 경험을 갖춘 대학교수, 지역 문화예술단체 등 전문가 23명을 충남 2030 문화비전 평가자문단으로 위촉했다.

평가자문단의 임기는 오는 2023년 8월 2일까지 2년간이며, 연 2회 정기회의를 비롯해 필요 시 수시로 회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날 첫 자문회의에서는 충남 2030 문화비전 추진계획과 ‘충남 도민문화권 증진에 관한 조례’ 제정, 문화향유실태조사 및 지원 정책 등 10대 선도시책의 추진 상황을 공유했으며, 담당 부서별 10대 선도시책 세부 실행계획을 보고한 후 세부 실행계획에 대한 평가자문단의 의견과 제안을 수렴했다. 

앞으로 평가자문단은 문화정책 개발, 제도 개선, 정책 건의 등을 위한 전반적인 자문과 도 부서별, 시군별 2030 문화비전 이행 상황을 평가할 예정이며, 도는 이를 적극 수렴·검토해 도정에 반영할 방침이다.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는 “지속 가능한 2030 문화비전이 될 수 있도록 국내외 문화정책 여건 변화를 반영하고, 현장에 있는 문화예술인과 함께 매년 추진과제를 수정, 보완할 것”이라며 “도민이 삶 속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과 계획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와 평가자문단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회의는 위촉식, 안건 보고, 질의응답 및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