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세종시, 한글사랑도시 조성 위해 ‘한글진흥담당’ 신설

입력 2021-04-08 11:45 | 수정 2021-04-09 12:39

▲ 세종시가 올해 한글사랑 도시로 만들기 위해 한글진흥담당을 신설한다.ⓒ세종시

세종시가 올해 한글사랑 도시로 만들기 위해 한글진흥담당을 신설한다.

시는 시민들이 한글 사용을 촉진하기 위해 2021년 한글사랑 도시 조성 기본계획을 수립한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전국 광역시·도 중 한글 진흥을 위한 전담부서 조직을 보다 전문화된 한글 진흥사업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지난해 수립한 한글사랑 5개년 추진계획을 토대로 올해 이 사업의 첫걸음인 2021년 한글사랑 도시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기본계획으로는 운영기반 구축과 도시미관 개선, 교육진흥, 문화 확산, 공공언어 개선 등 5개의 과제로 한글사랑 도시 기반을 조성한다.

따라서 시는 먼저 운영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한글 관련 전문가와 시민 등 15명 내외로 구성된 한글사랑위원회(상설)를 신설할 방침이다.

이들은 시 한글 진흥정책사업에 전반에 관한 자문 역할을 맡고, 외국어·외래어 등 적절성 여부를 판단, 순화어를 제시한다.

시와 시민이 함께 만드는 한글사랑도시 세종이라는 방향성에 걸맞게 한글사랑위 시민참여 비율을 50% 이상으로 구성한다.

도시미관 개선은 지역 읍·면·동 중 공모를 통해 한글사랑 거리 1곳을 선정, 조성할 계획이다.

시청사 내 한글 특화 문화센터를 구축해 한글사랑 문화 확산을 위한 교육, 책 출판 관련 체험, 세종대왕 관련 전시 등을 운영한다.

시는 교육진흥은 시민과 공무원들의 학습을 위해 오는 9~10월 중 정책아카데미에 ‘한글의 달’을 편성, ‘세종시민대학 집현전’을 통해 시민 대상 한글 교육을 운영할 방침이다.

문화 확산은 ‘한글사랑 글씨체’를 제작·배포하고 한글사랑 동아리, 한글 보안관을 운영해 시민 주도의 한글사랑 문화를 조성한다.

이춘희 시장은 "전담부서인 한글진흥담당 신설에 그치지 않고 시민이 체감하도록 한글 진흥을 이루고자 기본계획을 수리했다. 수요자 중심의 한글사랑 도시 조성을 위해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