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충남 학원·교회 관련 등 확진자 29명 ‘폭증’

대전 15명·충남 14명…3차 대유행 감염자 속출

입력 2021-04-07 19:14 | 수정 2021-04-08 10:19

▲ 충주 선별진료소ⓒ충주시

대전과 충남에서 학원과 교회 관련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9명이 추가 발생했다.

7일 대전시와 충남도에 따르면 이날 대전시에 거주하는 15명(대전 1460~1474번)과 충남에 사는 14명(충남 2715~2728번) 등 모두 29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중 대전에서는 동구 2명과 중구 3명, 서구 2명, 유성구 4명, 대덕구 4명 등 모두 15명이 학교발 등으로 집단 감염됐다.

이들 중에는 고교와 관련해 학생과 가족, 지인 등이 포함돼 있다.

충남에서도 논산 1명과 당진 12명, 아산 1명 등 14명이 코로나 전수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확진자 14명이 나온 당진에서는 교회 관련해 코로나 전수검사에 집단 감염자가 속출했다.

방역 당국은 동선,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