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전국중소여행사비상대책위 “여행업도 집합금지 업종 포함하라”

입력 2021-04-07 14:44 | 수정 2021-04-08 10:24

전국중소여행사비상대책위원회, 금합금지 업종, 코로나19

▲ 전국중소여행사비상대책협의회는 7일 세종시청 정음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4차 재난지원금에 제외된 것과 관련해 여행업체도 집합금지 업종에 포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이길표 기자

전국중소여행사비상대책협의회는 7일 정부가 4차 재난지원금에 제외된 것과 관련해 "여행업체도 집합금지 업종에 포함하라"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이날 세종시청 정음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현실을 외면한 처사에 이제는 더 참을 수 없다"며 "여행업 손실보상제를 신설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코로나19가 국내에서 발생한 후 현재까지 사실상 영업정지 상태로 1년 이상 매출 제로(0원)로 참담한 현실에 놓였다. 여행업도 집합금지 업종에 포함하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부의 방역 지침에 적극적으로 협력하며 5인 이상 집합금지 제한 등을 묵묵히 지키며 모진 시간을 감내해왔다"며 "관광진흥개발기금법에 위기재난금 조항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