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도시철도,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 확대 운영

입력 2021-02-23 13:25 | 수정 2021-02-24 14:33

▲ 대전도시철도공사가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를 확대 운영한다.ⓒ대전도시철도공사

대전도시철도공사가 3월 1일부터 평일 출퇴근 시간대를 제외하고 ‘자전거 휴대승차’를 상시 운영한다.

이에 따라 주말과 공휴일뿐만 아니라 평일에도 출퇴근 시간을 제외한 나머지 시간대에는 도시철도 맨 앞·뒤 칸에 자전거에 가지고 탑승할 수 있게 됐다.

23일 공사에 따르면 이번 운영은 자전거·전동킥보드 등의 이용이 증가함에 따라 개인 이동성과 도시철도 간 연계성을 높여 시민 편의와 도시철도 이용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자전거는 전동차 맨 앞·뒤 칸 지정된 곳에서만 휴대 승차할 수 있으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출퇴근 등 혼잡 시간대인 오전 7시~10시, 오후 4시~7시 30분에는 휴대승차가 제한된다.

접이식 자전거·전동킥보드 등 각 변의 합이 158㎝, 중량 32㎏ 이내인 개인형 이동장치는 요일과 시간대에 상관없이 휴대승차가 가능하다.

조광래 고객마케팅팀장은 “기존 일반 승객과 자전거 이용 승객 모두 불편하지 않도록 제도 정비와 이용 예절 홍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