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예산 ‘127억 확보’…세종시민 염원 이뤘다

법 개정 논의도 탄력 받을 듯…‘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 여야 합의 과제

입력 2020-12-02 20:46 | 수정 2020-12-03 19:13

▲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후보지.ⓒ세종시

2021년도 예산이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설계비 127억 원이 최종 확정, 탄력을 받게 됐다.

세종시와 홍성국 의원에 따르면 국회 세종의사당 당초 정부안에는 10억 원이 반영됐으나 세종시와 지역 국회의원들의 끈질긴 물밑작업과 예산결산위원 등을 설득해 117억 원을 추가로 대폭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앞서 세종 국회의사당 건립 설계비는 지난해 올해 10억 원씩 반영됐었으며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도 10억 원이 편성돼 있었다. 그러나 국회 심의 과정에서 117억 원이 증액돼 총 127억 원으로 최종 의결됐다.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예산안이 여야 원내 합의를 우선으로 하는 ‘정책사업’으로 분류돼 논의에 진통을 겪자 이춘희 시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의 원내대표 등 지도부를 직접 만나 예산안 합의 필요성을 적극 설득했다. 

홍성국 의원은 민주당의 원내부대표를 맡고 있어 매주 두 차례 이상 원내지도부 회의에 참석, 원내대표 등을 끝까지 설득한 것이 주효했다는 후문이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예산이 확보됨에 따라 법 개정 논의도 한층 탄력받을 것으로 보인다.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내용으로 홍성국 의원이 대표 발의한 ‘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은 현재 소관 상임위인 국회 운영위원회의 운영개선소위에서 심사 중이다.

국회 운영위 운영개선소위 위원으로 법안심사에 참여하고 있는 홍 의원은 지난달 25일 논의에서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의 법적 근거를 우선 마련하고 구체적인 이전 규모 등은 여야가 합의해나가야 한다”며 국회 운영위원회가 여론수렴을 위해 공청회를 개최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홍 의원은 “세종의사당 건립은 균형발전의 핵심이고, 당론과 여야 합의 진행상황에 발맞춰야 했기 때문에 공개적으로 활동하는 게 어려웠다”며 “설계 예산을 충분히 확보해 큰 동력을 얻은 만큼 남은 과제 해결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낙연 대표는 국회 의사당 세종 건립과 관련해 “완전 이전을 목표로 단계적으로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법률 개정과 함께 국회 세종 이전을 반대하고 있는 국민의힘 등 야당을 설득하는 과제가 남아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