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남대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동상 철거 논란 ‘재점화’

충북시민단체 “동상 즉각 철거하지 않으면 12월 직접 행동 나설 것”
“학살자의 동상 세워 놓고 관광자원으로 하겠다” 청남대 설치 비판

입력 2020-11-24 17:14 | 수정 2020-11-25 13:15

▲ 충북시민단체가 24일 충북도청 서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장동열 기자

충북 시민사회단체가 청남대에 설치된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동상 철거를 다시 촉구하고 나서 논란이 재점화되는 모양새다.

5·18학살주범 전두환·노태우 청남대 동상 철거 국민행동은 24일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민 의견을 모아 마련한 동상 처리 방안 중 하나를 수용하거나 (동상을)철거하지 않으면 12월부터 직접 동상 철거 행동에 나설 것”이라며 포문을 열었다.

국민행동이 제시한 방안은 동상을 제거하거나 눕히고, 현 동상 옆에 무릎 꿇거나 몸을 15도 숙인 상반신 설치 등 9가지 방안과 설명 표지판 설치 등이다.

국민행동은 “반란으로 권력을 잡아도 대통령만 되면 동상을 세우고 기념한다는 잘못된 인식을 남기는 것은 잘못됐고, 국민에게 악영향을 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두환은 수백 명의 국민을 학살한 자이며 희생된 국민의 목숨은 돈으로 헤아릴 수 없는 생명이다. 양심 있고 제정신인 자라면 그런 학살자의 동상을 세워 놓고 관광자원으로 하겠다고 말할 수 없다”며 충북도의 어정쩡한 태도를 비판했다.

청남대 관람 거부 운동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국민행동은 “학살 반란자 동상이 있는 청남대 관람 거부 운동도 (전개)하겠다”며 “죄 지은 대통령 동상을 더는 민주화로 돌려받은 청남대에 두지 말라. 충북도는 민주주의에 거역 반역하지 말라”고 날을 세웠다.

▲ 충북 청주시 문의면 청남대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이 50대 남성에 의해 3분의 2 정도가 잘려 나갔다.ⓒ충북도 청남대시설관리사무소

전두환·노태우 동상 철거 논란은 지난 5월 불거졌다.

당시 5·18민중항쟁기념사업위원회는 “국민 휴양지에 군사 반란자의 동상을 두는 건 부끄러운 일”이라며 전두환·노태우 동상 철거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충북도는 두 전직 대통령 동상을 철거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그러나 보수 단체의 반발로 찬반 양론이 갈리자 여론의 눈치를 보며 철거 작업에 착수하지 못했다.

이 와중에 충북도의회도 동상 철거 근거를 담은 조례를 제정하려다 반대 여론에 밀려 조례안을 자진 폐기했다.

충북도가 진영 갈등이 심화되자 전직 대통령의 역사적 죄과 등을 담은 안내판을 동상 앞에 설치하는 쪽으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지난 19일 경기지역 5·18단체 회원이라고 밝힌 A씨가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의 목을 쇠톱으로 훼손, 구속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후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두 전직 대통령 동상 철거 요구가 다시 거세지고 있는 것이다.

국민행동은 이날 A씨의 석방도 촉구했다.

국민행동은 “(전씨 동상을 훼손한 혐의로 구속된) A씨는 학살 반란자의 동상을 세워 함부로 역사를 미화하고 왜곡하려 한 것에 대해 정의의 심판을 가한 것”이라며 “행동하는 양심 A씨를 즉각 석방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에 대한 어떤 법적 처벌도 거부하며 석방을 요구한다. 앞으로 우리는 그를 지원하고, 구명을 위한 서명운동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