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청날씨] 23일 괴산‧음성 –6도…아침 기온 ‘쌀쌀’

계룡 –5도 등 올 겨울 가장 추운 ‘날씨’…바람도

입력 2020-11-22 21:17 | 수정 2020-11-23 02:50

▲ 얼음이 얼기 시작한다는 소설인 22일 대전시청 정원에 붉게 물든 단풍이 아름답다.ⓒ뉴데일리 충청본부 DB

23일 충청권의 날씨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중국북부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겠으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아침 기온은 22일보다 5~10도 가량 더 떨어진 영하로 떨어진다. 

충청지역의 날씨는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으니 건강관리에 주의해야겠다.

대전기상청은 22일 “23일 대전‧세종‧충남지역의 날씨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계룡 –5도, 공주‧청양 –4도, 천안‧홍성 –3도, 대전‧아산‧부여 –1도로 매우 추운날씨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예보했다. 낮 최고 기온은 7~10도다.

23일 충북지역의 날씨도 대체로 맑은 가운데 괴산‧음성지역은 아침 최저 기온이 –6도로 기온이 급강하며 진천 –5도, 영동 –4도, 제천‧증평‧보은‧옥천 –3도로 비교적 쌀쌀한 날씨를 나타낸다. 낮 최고 기온은 7~10도 분포를 보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