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인구 550만 생활경제권…충청권 ‘메가시티’ 구축 합의

대전·세종·충남·북 단체장, 상호 협력 강화 등 4개항 담긴 합의문 채택
광역철도망 등 사업 적극 협력…“지역균형발전이 지속가능한 국가 발전”

입력 2020-11-20 11:20 | 수정 2020-11-23 01:52

▲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사진 왼쪽부터)는 20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열린 충청권 행정협의회에서 광역경제권 구축을 위한 합의문을 채택했다.ⓒ대전시

대전과 세종, 충남·북 등 충청권 4개 시도가 광역 생활경제권, 이른바 메가시티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지사와 이시종 충북지사는 20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열린 충청권 행정협의회에서 광역경제권 구축을 위한 합의문을 채택했다.

합의문에는 △메가시티 추진을 위한 4개 시도간 상호 협력 강화 △메가시티 전략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공동 수행 △충청권 광역철도망 등 광역사업 추진 적극 협력 △메가시티 추진을 위한 협의체 구성 및 충청권 행정협의회 기능 강화 등이 담겼다.

이들은 또 각 시도별로 정부에 건의하는 안건에 대해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메가시티는 행정적으로 구분돼 있으나 핵심도시를 중심으로 일일 생활이 가능하도록 연결된 대도시권을 말한다. 수도권 비대화에 대응한 지방 생존 전략으로 경제적 낙후, 인구 소멸 극복 대안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대구시·경북도와 광주시·전남도, 부산·울산시·경남도 등이 행정통합 논의를 본격 진행하고 있다.

▲ 20일 세종수목원에서 열린 충청권 행정협의회에서 이시종 충북지사(오른쪽)과 이춘희 세종시장(가운데)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충북도

충청권 메가시티는 지난 11일 충북 괴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처음 제기됐다.

당시 김종민 최고위원은 “충청권 전체가 공동으로 발전할 비전이 필요하다”며 “충청권 메가시티를 시작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충청권 메가시티가 실현되면 인구 550만명의 경제공동체가 탄생한다.

이날 시도지사들은 수도권 집중 및 일극화에 대응해 인구 550만 이상의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을 구축하고 지역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충청권을 '메가시티'로 육성 발전시키는데 뜻을 모았다.

이 밖에도 이들은 행정수도 및 혁신도시 완성을 비롯해 △충청내륙권 도시여행 광역관광 개발 사업 공동 건의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업무협약 △충청권 자율주행 상용화 지구 조성 및 운영 업무협약 △KBS충남방송총국 설립 공동 건의 등에도 합의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충청권은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국가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 수 있는 운명 공동체”라며 “대한민국의 새 역사를 쓰는 활기찬 미래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충청권 광역경제권역 형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충청권 4개 시도는 동일한 역사와 문화를 영유해 온 지역 공동체인 만큼 지역 이기주의를 버리고 경제와 교통, 문화, 교육, 복지 등 전 분야를 공유하는 하나의 경제권 생활권을 형성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충청권 광역화를 통해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시대적 임무를 완수 할 수 있다. 광역화는 생활권, 경제권을 일치시키는 것이고, 이를 위해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청권 4개 시·도의 상생 협력은 지역과 국가 발전을 위해 양보할 수 없는 가치”라며 “지역균형 뉴딜사업,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메가시티에 대한 공동 노력과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화답했다.

▲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사진 왼쪽부터)가 20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광역경제권 구축을 위한 합의문을 채택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충북도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