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 56개 시험장서 ‘1만6162명’ 수능시험

4개 병원 12개 병상 확보… 작년보다 ‘1324명 감소’
충남교육청, 19일 수능시험 안전관리대책 발표

입력 2020-11-19 23:47 | 수정 2020-11-20 13:44

▲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이 12월 3일 치러지는 수능시험을 앞두고 안전관리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충남도교육청

수능시험이 2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충남교육청은 19일 대학수학능력시험 안전 관리 대책을 발표했다. 

충남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수능 방역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고 2주 뒤로 다가온 수능을 안전한 환경에서 치를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수능 방역대책 추진 TF팀을 구성하고, 도청, 경찰청 등 9개 관계기관과 코로나19 방역, 교통지원 등 공동으로 상황대응체계를 구축했으며 수시로 자가격리 수험생을 파악하기 위해 교육부와 질병관리청, 도청 감염병 지원팀, 시험지구, 학교와 매일 상황을 공유하면서 신속하게 대처하고 있다. 

확진 수험생들을 위해 4개 병원 12개 병상과 1개의 생활치료센터를 확보했으며 자가격리 수험생 156명까지 시험을 볼 수 있는 시험장 학교도 7교 확보했다. 수능 시험 당일 발생한 유증상 수험생들을 위해서도 일반 시험장 내에 576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별도 시험실 144실도 준비했다.

수능 당일 시험실은 매 휴식시간, 점심시간마다 환기를 실시하고, 점심식사는 자신의 자리에서 지참한 도시락으로 식사를 한다. 별도 시험실, 별도 시험장, 병원 시험장 감독관은 얼굴 가리개, 전신 보호복을 착용하고 감독 업무를 수행한다. 

교육청은 이날부터 수능 당일인 다음달 3일까지 2주간을 ‘수능 특별방역 기간’으로 운영하고 학원과 교습소, 스터디카페 등에 대한 방역상태를 집중 점검키로 했다. 또 수능 1주 전부터는 수험생들에게 학원과 교습소 이용 자제를 권고하는 한편 모든 고등학교는 수능 1주 전인 오는 26일부터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안전 관리 대책을 발표한 김지철 교육감은 수험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도민들에게 협조를 당부하면서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거리두기 등 개인방역수칙 준수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올해는 수능 당일 시험장 앞에서의 단체 응원을 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하며 “우리 수험생들이 최선을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은 올해 7개 지구, 56개 시험장에서 모두 1만6162명의 수험생들이 수능시험을 본다. 학령인구 감소로 인해 지난해 보다 1324명이 감소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