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마케팅공사, 작년 ‘350% 성과급 잔치’…국감장 도마

“도시공사 성과급 270%…통상진흥원‧신용재단 250% ‘성과급’ 과다”

입력 2020-10-22 17:51 | 수정 2020-10-26 01:04

▲ 2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대전시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허태정 시장(우)이 최춘식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국회방송 캡처

대전마케팅공사가 지난해 직원들에게 ‘350%의 성과급’을 과다하게 지급한 사실이 드러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민철 의원(더불어민주당)은 22일 국회에서 진행된 행정안전위원회의 대전시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시 산하 공사‧공단 부채현황을 보면 부채가 늘어난 곳이 6곳, 작년에 부채가 늘어난 곳이 6곳”이라며 “사정이 이런데도 마케팅공사 350%, 대전도시공사가 270%의 ‘성과급 잔치’를 벌였다”고 질타했다.

대전통상진흥원과 대전신용재단도 250%의 성과급 잔치를 벌인 것으로 드러나 과도한 성과급을 지급했다는 비판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김민철 의원은 “대전도시공사의 부채가 5000억이 넘는데도 대전시 산하기관의 성과급 잔치가 타 지자체와 비교 시 과도하다”며 허태정 시장에게 “대전마케팅공사의 350%의 성과급 지급이 옳은 것이냐”고 물었다. 

김 의원은 “마케팅공사와 대전도시공사 등이 성과급을 꼬박꼬박 챙겼는데, 너무 과도하다. 경영평가도 부실평가로 중구난방”이라고 비판했다.

허태정 시장은 “대전도시 공사 부채는 도안시도시를 건설과정에서 발생한 부채”라고 답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