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북도 국감 ‘소나기 피했다’…제주‧강원 집중 포화

행안위 국감 쟁점 없이 진행…충청·민주 지원사격 이시종 지사 여유
청주의료원 임직원 독감백신 무단 반출 축소 여야, ‘한 목소리’ 질타

입력 2020-10-20 17:23 | 수정 2020-10-21 16:53

▲ 국민의힘 이명수 의원이 20일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이시종 지사에게 질의하고 있다.ⓒ국회 인터넷방송 캡처

20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충북도청에 대한 국정감사는 큰 쟁점 없이 진행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해당관청 아닌 국회에서 진행된데다 충북도와 강원도, 경북도, 제주도 합동 감사로 진행된데 따른 것이다.

행안위가 더불어민주당 14명, 국민의힘 7명, 정의당 1명 등 여대야소 구조여서 민주당 소속인 이시종 지사를 겨냥한 질타는 예년에 비해 눈에 띄게 줄었다.

충북이 지역구인 민주당 임호선(증평‧진천‧음성) 의원과 국민의힘 이명수(충남 아산) 의원 등 충청권 여야의원들이 보이지 않는 우군 역할을 했다.

예년의 국정감사에 비해 질타는 적었고, 질의가 많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실제로 4개 자치단체가 합동 감사를 받으면서 위원들의 질문이 최문순 강원지사,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쏠렸다. 여당은 원 지사를, 야당은 최 지사를 향한 날선 질문을 쏟아내는 양상이었다.

최 지사는 혈세낭비와 불공정 계약 논란이 불거진 강원 춘천시 레고랜드 테마파크 사업과 관련해 집중 질의를 받았다.

원 지사는 “대통령 출마를 챙기느라 도정에 소홀한 게 아니냐”는 지적과 지난 광복절 기념식 발언, 비위 공직자 ‘봐주기’ 징계, 동물테마파크 등에 대한 질의를 받았다.

원 지사는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강점기를 살던 선조들은) 태어나 보니 일본 식민지였다”고 해 언론의 도마에 오른바 있다.

이 때문에 이 지사의 충북도정에 대한 공세는 상대적으로 줄었다.

▲ 20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 모습.ⓒ국회 인터넷방송 캡처

“이 지사의 임기동안 3500개 기업 유치, 55조원 민자 유치로 오늘 청주시가 이뤄졌다. 특례시에 대한 입장을 밝혀주시죠?” (임호선)

“단양 ‘카페 산’에 대해 아시나요. 얼마전 다녀왔는데 인허가 관리(가 제대로)되는가? 단양군에서 관리하지만 도 차원에서 감사했으면 좋겠다.” (이명수)

“과수화상병 피해 상황 자료로 제출해달라.” (이명수)

“정부가 (과수화상병) 보상 책임을 지자체에 전가시키는 것을 지방분권이라고 할 수 없다. 지사의 생각은?” (김민철)

이번 국감에서 국회의원들이 충북도에 640건이 넘는 자료를 요청, 도 관계자들을 긴장시켰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국감 일정이 대폭 축소되고, 제주‧강원도정에 대한 질의가 집중되면서 충북도는 소나기를 피할 수 있었다.

다만 청주의료원 임직원의 독감백신 무단 반출에 대해서는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이명수 의원은 “의료원에서 축소 신고를 한 게 아닌가 의심된다”며 축소 신고 의혹을 제기했고, 여당 의원들도 이에 동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