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윤갑근 “희한한 청부수사…허위비방 법적 조치”

윤 “김용민, 저에게 고소 당하니 분풀이…국정감사 사감의 장으로 변질”

입력 2020-10-20 14:25 | 수정 2020-10-21 17:01

▲ 지난 4월 총선당시 청주 상당에 출마한 국민의힘 윤갑근 후보(왼쪽)와 김종인 비대위원장.ⓒ윤갑근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윤갑근 국민의힘 충북도당 위원장이 20일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사감’ ‘분풀이’ ‘청부수사’ 등 단어를 써가며 여권의 공세에 강력 반발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국정감사를 사감((私感)의 장으로 변질시켜 명예훼손 행각을 벌인 김용민 등 여권 의원들’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냈다.

윤 위원장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서울남부지검장에게 저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는 희한한 '청부 수사'를 주문했다”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여당 2중대 소속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은 저의 실명과 사진을 폭로했고, 이에 김용민 의원은 기다렸다는 듯 허위 비방을 이어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정을 감사하는 국감을 사적 분풀이를 가하는 사감(私感)으로 변질시켜 저의 명예를 훼손한 김용민 의원에게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 1년 4개월 전 저에 대한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하고 나서 국감에서 엉뚱한 사실을 열거하며 분풀이를 가하는 것이 국회의원으로서 할 짓인가”라고 반문했다.

윤 위원장은 지난해 5월 '김학의·윤중천 성폭력 사건'과 관련, 김용민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 바 있다.

윤 위원장은 “또 이 같은 어처구니없는 행각은 검찰이 김용민 의원에 대한 조사를 뭉개며 방치하니 가능한 것이란 점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명한다. 검찰은 무려 1년 4개월이나 손놓고 있는 김용민 의원에 대한 피고소인 조사부터 지금이라도 즉각 해야 할 것”이라며 역공했다.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윤 위원장은 “근거 없이 반복되는 명예훼손의 공범 역할을 검찰이 언제까지 계속할 것인가”라며 “김진애 의원에 대해서는 민‧형사 소송 제기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음을 말씀드린다”고 경고했다.

앞서 김진애 의원은 전날 법사위 서울고검·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윤 위원장과 송삼현 전 서울남부지검장, 이성범 서울남부지검 부부장검사의 약력과 사진을 공개한 뒤 “이성범과 윤갑근은 김봉현이 룸살롱에서 접대했다는 3명 중 2명”이라고 폭로했다.

그는 “윤갑근 위원장에 대해선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께서 확인해준 사안”이라며 “(윤갑근 위원장은)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영입했고, 실제 여러 변호‧업무를 맡았다”고 주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