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서 2명 확진…추석가족모임발 ‘n감염’ 이어져

417·418번, 대전 367번과 접촉 ‘확진’

입력 2020-10-18 20:54 | 수정 2020-10-20 03:16

▲ 강원 원주의료원 음압실.ⓒ원주시

18일 대전시 서구와 유성구에서 2명의 코로나19 확진자발 발생하는 등 ‘대전가족모임’발 n차감염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대전시는 “유성구 반석동 거주 40대(417번)와 서구 갈마동 거주 10대(418번)는 대전 367번과 372번과 접촉,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367·372번 확진자는 무증상을 보였으나 지난 1일 경북 예천 벌초, 가족모임 관련 확진자들의 접촉자들에 대해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지난 17일 확진된 416번과 관련, 밀접 접촉자 가족 5명(타 지역 3명 포함), 직장동료 7명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이 나왔다”며 “추후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