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BS 충남방송국, 부지 확보하고도 경영난 이유 10년 방치”

조승래 의원 “충남, 광역시도 중 유일하게 재난주관 방송사 없어”
“2018년 12월 기준 충남 10개 시·군 KBS 수신료 262억… 전국 4.0%”

입력 2020-10-16 16:12 | 수정 2020-10-20 03:45

▲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조승래 의원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갑)이 땅을 마련하고도 10년간 방치하고 있는 ‘KBS 충남방송국’과 관련해 조속 설치를 촉구했다.

조 의원은 지난 1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서 열린 한국방송통신공사(KBS)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양승동 사장 주도로 충남방송국 설립 계획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KBS ‘1도 1국’ 기본틀에서 유일하게 예외가 되고 있는 곳이 충남이고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광역도 가운데 재난 주관 지역방송사가 없는 곳은 충남이 유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8년 11월 인사청문회 때 양 사장은 충남방송국 설립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양 사장 주도로 충남방송국 설립 계획을 마련해 국회에 직접 보고하라”고 강조했다.

KBS는 2011년 내포신도시에 2만 925㎡ 규모의 충남방송국 건립 부지를 확보하고, 2015년 잔금 납부까지 마쳤다. 그러나 이듬해인 2016년 KBS는 충남방송국 설립 실시설계비 4억 원을 세웠으나, 경영난을 이유로 삭감했다.

조 의원이 방송국 설치를 주장한 배경은 2018년 말 기준 충남지역 10개 시·군에서 KBS에 내고 있는 수신료는 262억 원에 달한다. 공주와 계룡, 논산, 부여, 금산 5개 시·군까지 합하면, 충남도민들이 내는 KBS 수신료는 훨씬 늘어나게 된다. 같은 해 KBS의 도 단위 수신료 수입률에서 충남은 4.0%로, 경기와 경남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충남도민들은 수백억의 수신료를 납부하면서도 지역방송국이 없어 각종 재해·재난 시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받지 못하고 있다”는 조 의원은 “충남은 노인 인구가 많아 지상파 방송에 대한 의존도가 높지만, 지역방송국으로부터 제공받을 수 있는 각종 방송서비스에서 소외되면서 도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KBS 충남방송국 건립 계획이 본사 투자 우선순위에서 밀려 계속 지연되면서 충남도민들은 수신료를 내고도 응당한 방송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등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재난·재해 관련 정보 신속 전파, 방송서비스 소외 및 상대적 박탈감 해소, 알권리 충족, 방송의 지역 균형발전 등을 위해 KBS 충남방송국은 조속히 설립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