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주지검 “청주고속터미널 부지매각‧관리계획변경과정 비리여부 수사”

노정환 청주지검장, 법제사법위 국감서 수사상황 밝혀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 노 검사장에 수사상황 질의

입력 2020-10-15 22:43 | 수정 2020-10-20 10:52

▲ 지난 13일 실시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전고검과 청주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좌)이 노정환 청주지검장에게 청주고속터미널 특혜의혹과 관련해 질의하고 있다.ⓒ유튜브 대한민국 청아대 화면 캡처

충북 ‘청주고속터미널 매각특혜의혹’과 관련해 청주지검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3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전고검과 대전지검, 청주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청주고속터미널매각 및 관리계획변경과정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사실이 공개됐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청주검사장에게 “청주고속터미널매각 특혜의혹에 대해 잘 알고 있느냐”고 물으며 “지금 수사 어떻게 진행되고 있느냐”는 질문을 했다. 

노정환 청주지검장은 이와 관련해 “현재 부지매각부분과 혹시 관리계획변경과정에서 비리가 있는지 여부, (곽상도 의원 등) 고발장이 이첩돼서 수사가 진행 중에 있다”면서 “이 수사는 검사 1명과 일부 보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피고발인은 장 모 씨는 문재인 대통령과 아주 친하다. 이 사람이 교통사고로 병원에 입원할 때 김정숙 여사께서 이 지역에 다른 봉사를 하러 갔다가 일정에도 없이 병문안을 가는 그런 사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노 지검장에게 “혹여 대통령의 친한 지인이라고 해서 사건이 지지부진하거나 이러면 안 되겠죠”라며 “죄가 있으면 있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철저하게 수사하면 된다. 검사는 증거에 따라서 수사결과를 만들어내는 것이 아닙니까. 철저하게 수사를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노 검사장은 김 의원의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의원님 말씀 유념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은 청주고속터미널 리뉴얼사업과 관련, 특혜의혹을 제기하고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