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강원도, 레고랜드 MDA 수익률 축소 의혹 등 국감자료 제출 불응”

국민의힘 강원도당 “문화재조사 재조사시 내년 7월 개장 실현 의구심”

입력 2020-10-13 16:29 | 수정 2020-10-15 23:00

▲ 2015년 최문순 지사(오른쪽)와 멀린 엔터테이멘트 그룹과 레고랜드코리아 협약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강원도청 홈페이지 캡처

국민의힘 강원도당은 “오는 20일 국정감사를 앞두고 강원도가 임대수익률 축소 등 의혹을 해소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핵심자료 제출 요구에는 여전히 불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원도당은 13일 ‘당정조율도 안 된 레고랜드 사업,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가?라는 논평을 통해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1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춘천시 중도 레고랜드 일부 부지에 대한 문화재 발굴 조사를 재검토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며 “도종환 국회 문체위원장이 일부 부지에 대한 유물 및 유적 조사가 생략됐는 지적과 관련, 문화재청장이 조사 재검토로 화답한 것”이라고 전했다.

도당은 “문화재 발굴 조사가 다시 진행되면 공사는 또 늦춰질 수밖에 없는데 내년 5월 완공, 7월 개장 약속의 실현 가능성에 대한 의구심이 점점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도당은 도 집행부는 이번 질의응답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무엇보다도 민주당 소속 상임위원장의 질의에 문재인 정부의 문화재청장의 답변을 통해 이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는 게 자못 충격적”이라는 도당은 “춘천 레고랜드 조성사업에 대해 민주당 소속 최문순 지사와 당정 간에 전혀 조율이 안 돼 있다는 방증”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는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강원도청 국정감사가 예정돼 있지만 도는 자료 제출 요청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다가 국감을 1주일 밖에 남겨두지 않은 오늘에서야 일부 자료를 행안위 국회의원실에 제출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강원도당은 “그렇지만 임대수익률 축소 등 의혹을 해소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핵심자료 제출 요구에는 여전히 불응하고 있다. 특히, MDA 원본 뿐 아니라 2018년 도의회 열람본조차 제공할 수 없다는 도청의 응답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도당은 “만일 불성실한 자료제출로 인해 국정감사에서 레고랜드 사업 의혹 진상규명과 사업 정상화를 위한 대안 마련이 불발된다면 이는 오롯이 최문순 도정의 책임”이라며 “도가 20일 하루만 잘 넘어가면 된다고 판단하고 있다면 이는 매우 큰 오산이다. 국민의힘은 국회 국정감사와 도의회 특위를 통해 점점 확산되고 있는 레고랜드 의혹을 규명하고, 사업 정상화를 위한 대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