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행정수도 완성 위한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 출범

28일 협의회 출범식…시민·시도지사·국회의원·광역의장 참여
정책토론회·공동 조사연구·대안제시·서명운동 등 역할 수행

입력 2020-09-28 16:48 | 수정 2020-09-29 12:43

▲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 출범식 모습.ⓒ충북도

대전·충남·충북·세종 등 충청권 4개 시·도가 함께하는 ‘행정수도 완성 및 국가균형발전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가 공식 출범했다.

28일 충북도에 따르면 세종시청 여민실에서 충청권 4개 시도지사, 더불어민주당 시도당위원장 4명, 시도의회의장 4명, 민간 대표 8명 등 총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가졌다.

대전에서는 허태정 대전시장, 박영순 국회의원, 권중순 대전시의회의장, 한재득 대전사랑시민협의회장, 이광진 대전경실련 기획위원장이 함께 했다.

충남에서는 양승조 지사, 강훈식 국회의원, 김명선 충남도의회 의장, 이상선 지방분권 충남연대 상임대표, 유태식 충남발전협의회 상임대표가 포함됐다.

충북에서는 이시종 지사, 이장섭 국회의원, 박문희 충북도의회 의장, 강태재 충북 국토균형발전 및 지방분권 촉진협의회 공동위원장, 유철웅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 공동대표가 참여했다.

세종에서는 이춘희 시장, 강준현 국회의원, 이태환 세종시의회 의장, 김상봉 고려대 공공정책대학장, 김준식 지방분권 세종회의 상임대표가 참석했다.

협의회는 이날 출범 선언문을 통해 “행정수도 완성은 550만 충청민들의 간절한 바램이자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하는 것으로 국가적 과제로 추진됨이 바람직하다”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정파, 이념, 지역 등을 초월해 국가와 국민의 모든 지혜와 역량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 여야는 당리당략을 떠나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신속히 추진하는 것에 상호연대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전국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구제적인 대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온‧오프라인 서명운동, 청와대 국민 청원운동 등 홍보 캠페인과 정책토론회, 지역방송 공동기획 토론회, 간담회, 강연회 등을 추진하고 4개 시도 지역연구원, 국책연구원과 공조협력을 통해 조사연구 및 대안을 제시하는 역할도 맡는다.

2단계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비롯한 혁신도시 시즌2의 차질 없는 추진, 대전과 충남의 신속한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충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추가 이전에도 공동 대응한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이날 출범식에서 “수도권 집중의 문제와 지방의 약한 경쟁력을 해결하기 위해 행정수도 완성이 필요하고,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서 충청권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