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계룡장학재단, ‘SUMTHINK NEW–새로운 생각 모은다’

제1회 포스트 코로나 시대 주거공간변화 아이디어 공모전
11월 9일까지…건축부문 대상 1팀 500만원 등 상금 2320만원

입력 2020-09-27 18:14 | 수정 2020-09-28 10:41

▲ 계룡장학재단의 ‘SUMTHINK NEW – 새로운 생각을 모으다’홍보물.ⓒ계룡장학재단

계룡장학재단이 ‘SUMTHINK NEW – 새로운 생각을 모으다’라는 슬로건으로 오는 28일부터 ‘제1회 계룡장학재단 아이디어 공모전’을 연다. 

27일 계룡건설에 따르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주거공간의 변화’를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공모전은 언택트 시대의 변화된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기 위해 주거 공간은 어떻게 변화해야 할지 주체적으로 고민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모 분야는 전국 대학생과 대학원생으로 ▲건축 부문과 ▲아이디어 부문 2개로 나뉘며 설계를 포함한 건축학적인 접근부터 시각적 혹은 기술적 해법까지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집한다.  

공모전에는 유현준 건축가(홍익대 건축도시학 교수)가 공모전 주제에 대한 인사이트를 주는 강연 영상을 제공하고 건축 부문 공모전 1차 합격자에 한해 유 교수가 온라인 라이브콜 형태로 인큐베이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접수 기간은 오는 11월 9일까지이며, 계룡장학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요강 확인 및 접수가 가능하다. 전문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총 35팀을 선발하며, 건축 부문 대상 1팀 500만원 등 총 2320만원 상당의 상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승찬 계룡장학재단이사장(계룡건설 사장)은 “시대가 직면한 이슈에 대해 대학생들이 깊이 고민해 보며 해결책을 모색해 보려는 시도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본인만의 철학을 살린 건축적 시도와 다양한 아이디어가 많이 제안되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사업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계룡장학재단은 계룡건설 설립자인 고(故) 이인구 전 명예회장의 뜻에 따라 1992년 설립됐으며 지금까지 1만5265명의 학생에게 61억7086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이 재단은 장학사업 외에 도시건축여행, 유림공원 사생대회, 유림경로 효친대상, 광개토대왕비 복제비 건립, 일본백제문화유적탐사 등 다양한 공익 및 문화사업을 펼쳐온 기업으로 유명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